반응형
김이석의 <실비명>/1954년 

타박 타박 타박네야 너 어드메 울고 가니/ 우리 엄마 무덤가에 젖 먹으러 찾아간다/ 산이 높아서 못 간단다 산 높으면 기어가지
(후렴)명태 줄라 명태 싫다 가지 줄라 가지 싫다/ 우리 엄마 젖을 다구 우리 엄마 젖을 다구

우리 엄마 무덤가에 기어 기어 와서 보니/ 빛깔 좋고 탐스러운 개똥참외 열렸길래/ 두 손으로 따서 쥐고 정신없이 먹어보니/ 우리 엄마 살아 생전 내게 주던 젖 맛일세

1970년대 대중가요로 더 알려져 있는 함경도 민요 '타박네야'는 죽은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화려한 미사어구 없이도 극한의 슬픔으로 이끌어준다. 김이석의 소설 <실비명>을 다 읽을 즈음이면 이 '타박네야' 노랫가락이 귓가를 배회하는 듯 애틋한 슬픔이 느껴진다. 한편 주인공 도화의 '타박네야'는 살아생전 아버지가 결코 좋아하지 않았을 춤으로 형상화되면서 회한의 슬픔까지 더해지기도 한다.

그래도 그는 손이 터져 찢어져라고 소나무 북을 두드리며 '이대로 그만 쓰러졌으면.' 문득 이런 생각을 하고서는 다시 무엇을 잡을 것이 없어 허공에 손을 벌리고 돌아가다 아버지의 무덤 앞에 그대로 쓰러진 채 급기야 울음이 터지었다. 뭉쳤던 설움이 터지면서 어리광도 부려보고 싶은 울음이었다. -<실비명> 중에서-

한국적인 인정의 세계

비평가 백철은 김이석 소설의 특징을 '한국적인 인정의 세계를 그리는 휴머니즘 정신'이라고 했다는데 <실비명>을 두고 한 말이지 싶다. 휴머니즘이면 그냥 휴머니즘이지 한국적인 인정의 세계란 또 무슨 말일까. 주인공 덕구의 딸에 대한 기대와 소망 그리고 자신의 기대에 충족하지 못한 딸을 대하는 태도에서 '한국적'이란 말의 의미를 찾아낼 수 있다. 

저자가 전후세계를 바라보는 시선은 그렇게 이념적이지도 신랄하게 비판적이지도 않다. 다만 빈곤의 굴레를 벗어나려는 서민들의 애환을 관조적 입장에서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을 뿐이다. 여기서 보이는 것이 한국적인 인정의 세계다. 서양인들의 시선이나 오늘날 지식인들의 그것으로 바라볼 때는 부모의 출세지향이나 대리만족으로 치부해 버릴 수도 있다. 그러나 오랜 세월 체화된 사랑의 다른 이름이라는 것은 쉽게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

그것은 바로 주인공 덕구가 딸 도화에게 기대하는 꿈, 의사를 두고 한 말이다. 우리 부모, 부모의 부모 세대부터 이어내려온 관습 중 하나가 우리세대에 이루지 못한 꿈을 다음세대의 꿈이나 목표로 설정하는 것이다. 요즘의 진보적 시각에서 보면 비판의 대상이 되겠지만 여전히 버릴 수 없는 가장 한국적인 교육철학 중에 하나다.  내리사랑의 가장 한국적인 표현인 것이다. 

그가 딸에게 바라는 것은 의사였다. 그것은 그가 오래전부터 그의 가슴속에 간직해둔 결심이었다. …… 그 생각만 하면 피곤도 잊어버리고 그저 즐겁기만 했다. 그렇다고 그는 딸을 의사 공부를 시켜 호강을 사겠다는 그런 마음에서 그런 것도 아니었다. 그저 지금 기생의 인력거를 끄는 대신, 의사가 된 딸의 인력거를 끌어보겠다는 단순한 그 마음이었다. -<실비명> 중에서-

이런 부모세대의 소망은 자식과 피할 수 없는 갈등의 원인이 된다. <실비명>에서도 아버지 덕구의 소망과 달리 도화의 꿈은 기생이고 배우다. 그렇다고 아버지의 전체를 부정할 수는 없다. 아버지 또한 자신의 기대에 못미치는 딸을 부정할 수는 없다. 소설 속에서 아버지의 죽음이라는 비극은 이런 한국적 정서에서 비롯된다. 기생이 된 도화가 인력거를 타지 않겠다고 결심한 것도 이런 정서 때문이다.

실비명(失碑銘)이 의미하는 것

저자의 한국적인 정서는 제목 '실비명'에서도 드러난다. 실비명이란 '이름이 없는 비석'을 말한다. 요즘이야 비석을 세울 일도 없거니와 세운다 해도 아들이니 딸이니 구분해서 비석에 이름을 넣고 빼는 일이 없지만 1950년대만 해도 비문에는 딸의 이름이 들어가지 못했단다. 마치 족보에 여자의 이름을 올리지 않았던 것처럼.

한편 실비명은 슬픔의 간극을 극대화시켜주는 소재이기도 하다. 아버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도화가 느낀 감정 상태가 '실비명'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도화의 이런 감정 상태는 아버지가 반대했던 기생 춤사위로 아버지의 넋을 위로하게 된다. 가장 극적인 장면이면서 죽은 아버지와 남아있는 딸이 화해 아닌 화해를 시도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도화는 무심히 앉아서 아버지의 무덤을 지켜주는 듯이 무덤 앞에 홀로 서 있는 소나무를 바라보고 있었다. 바람이 휙 하고 스쳐갈 때마다 솔가지들은 나부끼며 흡사 춤을 추는 것 같았다.……그러고는 잠시 동안 푸른 하늘을 향하여 옷깃을 고치었다. -<실비명> 중에서-

'개천에서 용 난다'는 말이 있다. 소설 <실비명>이 한국적인 인정의 세계를 그렸다면 빈곤 탈출의 꿈은 이 속담으로 대신할 수 있을 것이다. 아버지 덕구가 딸 도화에게 바라는 소망도 지긋지긋한 가난을 자신의 대(代)에서 끝내고 도화가 살아갈 다음 세대에는 용으로 살길 바라는 부모의 사랑인 것이다.

소설 <실비명>을 회고하는 마지막 심정이 조금은 씁쓸하게 끝나는 듯 싶다. 이 소설이 쓰여진 시대적 배경이 지금보다 힘들고 지금보다 모순된 사회였을망정 용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가 있긴 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는 기회가 원천적으로 봉쇄당하고 있다는 게 슬플 뿐이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1.11.23 08:53 신고

    단순 교육열에 의해 딸을 의사로 만든건 아니였군요~
    제가 요즘 글쓰기에 관심이 많은데요
    서민들의 애환을 관조적 입장에서란 부분에 관조적 입장은 어떤걸
    말하는지 궁금해요 ^^; 책 좀 많이 읽어둘껄 ㅠㅠ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4 20:02 신고

      말 그대로 관조한다는 의미겠죠. 자신의 가치를 부여하거나 사건 자체에 개입하지 않고 멀리서 바라보는 형식이죠. 객관적인 서술이라고 할까요.
      현상에 대한 있는 그대로 보는 그대로 서술하는 형식이죠.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flypo.tistory.com BlogIcon 날아라뽀 2011.11.23 09:43 신고

    여강여호님 좋은 책 소개 감사해요.

  4. addr | edit/del | reply 2011.11.23 09:53

    비밀댓글입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11.23 09:59 신고

    개천에서 용나던 시절도 있었드랬죠~ ...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11.23 10:18

    요즘은 있어야만 많이 가져야만 앞날이 보장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희망이 단절된 슬픔에... 그때가 더 생각나는지도 모르겠네요.

  7. addr | edit/del | reply 2011.11.23 10:18

    비밀댓글입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1.11.23 12:05 신고

    아직도, 이런 한국적 정서가 아주 사라지지는 않았죠..
    개천에서 용이 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도
    그냥 평범하게 살기만이라도 바라는 마음에 학교를 보내고 학원을 보내고..
    인력거를 끌 듯 살아나가는 부모가 많네요..
    요즘이야 딸이라고 비석에 이름을 못 올리지는 않겠지만..
    또 부모도 자식에 대한 기대를 조금은 버리는 시대라지만...
    여전히 개천에서 나는 용이 되길 바라는 그런 부모 마음은
    눈물이 납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신록둥이 2011.11.23 14:23

    맞습니다.
    이제는 개천에서 용나길 바라는 부모는 있어도 용이 나질 못하니
    마음이 아픕니다.

  10. addr | edit/del | reply 그린레이크 2011.11.23 15:00

    그러게요~~이제는 그런 시절은 지난듯해요~~~
    한편으로 생각하면 서글퍼지기도 해요~~
    희망이란 단어도 퇴색하게 생겼으니~~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64226422 BlogIcon kim 2011.11.23 15:30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모처럼 흥부네가 문안에 인사를 드리게 되어서리~
    여전한 여강여호님의 모습도 새롭습니다 ^*^

  1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Business Analyst 2011.11.23 15:46

    당신이 여기 게시 당신의 주제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실제로 helpful.This 귀하의 좋은 정보를 공유하기위한 고맙습니다는 블로그에 대한 환상 정보입니다. 난 진짜로 당신의 쓰기 스타일이 마음에 들어요. 제가 즐겨찾기에이 ... 신부의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naver.com/silimkjd BlogIcon 시림, 김재덕 2011.11.23 18:30

    잊혀진 것일까! ㅎㅎㅎ
    다녀 가시고는
    바쁜 걸음이였지만
    삶이란,,,
    거의 같은가봐요
    작은 마음 한 조각
    놓고가네요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11.11.23 21:13 신고

    살찌우는 교양 공부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ud1080.tistory.com BlogIcon 정암 2011.11.24 03:13 신고

    용이 될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한 젊은 세대들이 안타깝습니다..그래도 희망을 놓지 말아야겟죠..^^

  1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1.11.24 04:38 신고

    지금은 잊혀져 가고 있는 그때의 정서와 상황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1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oftman00.blog.me/ BlogIcon 제주선일 2011.11.24 12:13

    제목이 너무나 마음에 드는걸요...^^
    추운데 따뜻하게 입고 다니세요.

  1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1.11.24 16:02 신고

    요즘은 개천에서 용 안난다고들 하더군요
    무슨말인가 여쭤보니
    있는집 자식들이 개인과외니 고액과외니 받고 유학도 가고 하기때문이라는 대답에
    갑자기 씁쓸해졌던 기억이 있어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4 19:44 신고

      말뿐인 공정한 사회지요.
      이번 한미fta비준만 봐도 몇몇 대기업의 이익을 위해서 국민 다수가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그런 사회를 강요하면서
      말로는 공정한 사회를 외치니 이보다 더한 이율배반이 있을까요.

  19. addr | edit/del | reply 2011.11.25 00:13

    비밀댓글입니다

  2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beautyitems.com/ BlogIcon salons 2011.11.25 00:32

    서비스는 상당히 많은것 같습니다. 전 주로 twhirl이나 adjix를 주로 이용하게 되네요. 국내 유저가 점점 많아지니 재미는 더 커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2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beautyitems.com/ BlogIcon spas 2011.11.25 00:32

    익숙한 블로그도 있는데 대 부분 낯선 블로그들이네요. 구경하러 가봐야 겠어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