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순태의 <청소부>/1988

 

세상에는 자신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이율배반적인 선전선동을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제5공화국의 전두환이 그랬다. 그는 12·12 쿠데타를 일으켰고 수많은 광주 시민들을 학살했으며 양심있는 시민들의 눈과 귀를 막았고 심지어 갖은 탄압과 고문을 서슴치 않았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제5공화국의 4대 국정지표 중 하나가 바로 '정의사회 구현'이었다. 그뿐인가. 전두환이 만든 당의 이름은 '민주정의당'이었다. 결코 정의롭지 못했던 아니 가장 불의했던 정권이 정의를 외친 것이다. 언제나 맑고 숭고하다고 여겼던 단어 하나가 철저하게 유린당하는 동안 그렇게 믿고 살았던 소시민들도 동시에 나락으로 추락하던 시절이 있었다. 

한때 담양 추월산 아래 대장간에서 시우쇠를 다루는 대장장이었으나 지금은 광주시 청소부로 일하고 있는 차남수가 보는 세상은 결코 정의롭지 못한 사회다. 이런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해 그는 불의한 세상에 눈을 감아주기를 강요받는다. 그가 부정한 세상에 대항할 수 있는 것이라곤 쾨쾨한 냄새가 진동하는 쓰레기들을 손으로 허무는 게 고작이다. 문순태의 소설 <청소부>는 청소부 차남수의 눈으로 부정하고 불의한 세상을 고발하고 있다. 한편 차남수와 애인 순자의 순애보는 부정한 사회에 대항하는 힘과 의지의 원천으로 상징화된다.

부정한 사회를 고발하다


소설 <청소부>에서 고발하는 70,80년대 부패한 사회상은 의미심장한 여운을 남긴다. 마치 오늘날 우리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의 출발점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고액의 등록금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대학들이 상아탑으로서의 역할이 상실된 태생적 한계를 보여주는 대목이 등장한다. 청소부들이 쓰레기를 야적해 두는 곳은 지정된 쓰레기 하치장이 아닌 주택가 공터다. 벽돌공장 사장이 이곳에 학교를 짓기 위해 쓰레기 수거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업체 관리자를 매수해 집값을 내리려는 수작인 것이다.

벽돌공장 사장이라는 작자는 공장 언저리의 널따란 공터를 쓰레기로 메워 학교를 짓는다고 했다. 빌딩들이 자꾸 올라가는 바람에 느긋하게 돈을 번 그는 벌써부터 학생 일인당 일년 동안에 받아들일 돈 액수부터 셈하고 있는 것이었으며 쓰레기를 덮어 주택을 한 집, 두 집 야금야금 먹어치우고 있었다. -<청소부> 중에서-

뿐만 아니다. 쓰레기 수거 업무의 민영화로 인한 대량해고사태, 취직을 댓가로 상납해야 하는 뇌물과 생활고 때문에 쓰레기로 버려진 유아 사체, 농지의 대리경작 등 오늘날과 유사한 부정과 불의가 쓰레기 더미처럼 쌓여만 간다. 이런 부정과 불의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소시민들이다.

그런데 지금 남수는 쾨쾨하게 냄새를 피우는 쓰레기 더미를 그 불도저로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불도저가 방울재를 깔아무지르듯 부와 쾌락의 찌꺼기들인 더러운 쓰레기 더미가 착하고 가난한 사람들이 사는 집들을 밀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었다. -<청소부> 중에서-

창녀가 청소부를 사랑한 이유

소설 <청소부>의 주제의식은 창녀와 청소부의 순애보로 상징화된다. 창녀인 개나리 하숙옥의 순자와 차남식은 연인 사이다. 폐병으로 죽을 날만 기다리고 있는 순자에게 유일한 낙은 애인 남수를 보는 것이다. 할일없이 떠돌던 남수에게 청소부라는 직업을 구해준 이도 순자다. 그렇다면 순자는 왜 하필 남수를 사랑해야만 했을까? 
소설에서 창녀인 순자와 청소부인 차남식은 사회적으로 또는 경제적으로 소외된 기층민중들이다. 또 등장하지는 않지만 소설 전개의 핵심 인물인 길자도 식모라는 소외계층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결국 순자의 남수에 대한 맹목적인 사랑은 연대의식의 표출이라고 할 수 있다.
또 복지개념이 제대로 확립되지 못한 현실을 감안한다면 사회 안전망의 부재를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일 수도 있다. 이렇게 피폐해진 소시민들의 삶은 단순한 개인적인 역량의 문제가 아니다. 앞서 언급한 사회와 국가의 부정과 불의의 결과물인 것이다. 

남수는 어젯밤 순자가 갑자기 가슴이 답답하다고 말했을 때 지붕을 덮어버릴만큼 쌓올려진 하치장의 쓰레기 더미를 생각했던 것이다. 그 쓰레기의 쾨쾨한 썩은 냄새가 찌누르는 압력 때문에 순자가 가슴 답답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 그는 당장 쓰레기 더미를 까무느고 싶었던 것이다. -<청소부> 중에서-

청소 하청업체 감독이 청소부들을 시청 광장에 모아놓고 새마을 운동의 의미를 연설하는 대목에서는 저자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불의한 정권에 대한 풍자가 엿보이기도 한다. 

전두환 정권 시절에 '정의사회 구현'이 있었다면 요즘은 '공정한 사회'라는 말이 많이 회자된다.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 떠도는 말은 아니다. 권력에 의해서  주입되고 있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친재벌, 소수특권층을 위한 국가정책과 완전히 상반된 개념이기 때문이다. 결국 이 소설의 제목 '청소부'는 국가의 부정과 불의와 불공정에 맞서 싸우려는 소시민들의 의지이자 희망이 아닐까.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2011.11.21 07:25 신고

    정의롭지 못한 사회니까 정의사회를 부르짖었듯이
    공정하지 못한 사회니까 공정사회를 부르짖는 모순...-_-

    제 멍텅구리같은 기억으로는 문순태의 청소부는 영화로도 만들어졌던 것 같습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0:49 신고

      아 그렇습니까.
      제가 오래 전에 구입한 책이라서요...포탈과 인터넷 서점을 검색해 봐도 잘 나오지 않더라구요.
      심지어 한국문학연표에도 나오지 않아서요. 그래서 <청소부>가 들어있는 소설집이 나온 연대 즉 1988년을 출판연도로 했습니다. 이 부분은 아마 오류가 있을 것 같습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1.21 08:09 신고

    단순 멜로물이 아니였군요~ 청소부는 진정 쓰레기를 치우고
    사회를 깨끗히 만드는 소시민의 의지와 비유되는군요.
    3명의 각하가 뭔 얘기를 하고 있을까요..
    행복한 한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0:55 신고

      차라리 애틋한 순애보였다면 나았을 것을 하는 생각도 해봤습니다.
      결국 창녀 순자는 폐병으로 죽고 맙니다.
      순자가 죽기 전에 남수에게 한 말이
      자신이 죽으면 남수의 쓰레기 리어카로 실어다 묻어달라는 표현이 있는데....넘 가슴 아프더군요. 기댈 곳 없는 서민들의 슬픔이 느껴지는 대목이랄까요.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ch1004 BlogIcon 맛돌이 2011.11.21 08:11

    공정사회
    정의로운 사회
    좋은 일이지요.

    헌데 쓰레기냄새가 가시지 않으니

    좋은 책 소개 고맙습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0:56 신고

      쓰레기 더미 위에 세워진 공정한 사회, 정의사회겠지요.
      전혀 공정하지 못한, 전혀 정의롭지 못한 사회에 대한 역설이자 풍자일 겁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kim801001 BlogIcon 팬도리 2011.11.21 08:53

    꼭 한번쯤은 읽어봐야 할 책인데여...
    어떤식으로 다뤘는지 궁금해 지네여~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0:58 신고

      제가 글재주가 좀 더 있었더라면
      감동을 더 드릴 수 있었을텐데...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문순태의 소설들은 한국 근현대사의 질곡들을 헤치고 살아가는 민중들의 삶을 주로 다루고 있습니다. <청소부>는 70,80년대 부정한 사회를 살아가는 소시민들의 소심한 저항을 표현한 작품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qmasterpiece.tistory.com BlogIcon 여왕의걸작 2011.11.21 09:20 신고

    첫 단락의 글이 웃음짓게 하네요.
    전두환 정권의 4대 국정지표 중 하나가 정의사회 구현이었다니..?
    가장 쾨쾨한 쓰레기 냄새가 이 정권때 가장 심했지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1:02 신고

      지금 정권은 또 어떻습니까.
      노골적으로 기업과 부자들 편향정책을 쓰면서도 말로는 공정한 사회를 외치는 꼴이 5공화국과 너무도 흡사하지 않나요.
      이런 이율배반이 더이상 없어야 할텐데 말입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hunymam2 BlogIcon 시골아낙네 2011.11.21 09:45

    음...정말 꼭한번 읽어보겠습니다~
    얼른 바쁜 일 끝나고 농한기가 되면 좋겠어요..ㅎ

    쌀쌀한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구요~
    행복하고 건강한 한 주 시작하세요~여강여호님^^*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1:04 신고

      제가 어릴 땐 시골에 살아서 농한기에 대한 기억이 있긴 한데,...
      요즘은 농한기가 되면 어떻게 지내는지 잘 모르겠네요...말 그대로 농한기일지...아니면 농번기못지 않은 또다른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일주일째 감기를 달고 살다 이제야 조금 진정되는 것 같네요.
      건강한 일주일, 겨울 보내십시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hlim1219.tistory.com BlogIcon ★안다★ 2011.11.21 10:49 신고

    사회의 불합리성을 제대로 풍자한 소설이로군요~!
    저도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
    오늘도 변함없이 안목있고 수준 높은 북리뷰...감사히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1:06 신고

      겉모양은 화려해지고 세련되어 졌지만
      본질적으로 20~30년 전과 지금이 무엇이 달라졌는지 의구심이 들때가 많습니다.
      제가 근현대 단편소설들을 읽는 이유이기도 하구요.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11.21 10:52

    읽는 내내 마음 불편할 듯 합니다.
    하지만 피할 수만은 없는 문제인 듯 합니다.
    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만이 문제는 아니기에...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1:10 신고

      국가와 사회의 부정과 불의는 쓰레기가 되어 더미를 형성하지요. 비록 창녀이지만 애인 순자가 죽음만을 기다리고 있는 것도 이런 사회의 모순이 집약된 상징적 표현이 아닌가 합니다. 주인공 남수가 쓰레기 더미를 무너뜨리려는 노력은 이런 부조리한 사회에 대한 저항의 표현일 겁니다.

  10. addr | edit/del | reply 대한모 황효순 2011.11.21 14:12

    진짜 천벌 받아야 할 사람이
    아직도 멀쩡이 살아 있는걸 보면...

  11. addr | edit/del | reply 2011.11.21 14:13

    비밀댓글입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9:52 신고

      감사합니다. 이제는 집에 내려가면 바닷가도 가보고 유달산도 올라보고 그렇게 해야겠습니다. 그동안 너무 여유가 없어서요.

  12. addr | edit/del | reply 2011.11.21 15:21

    비밀댓글입니다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zepero.com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2011.11.21 16:09 신고

    가슴아픈 순애보이면서 사회고발이 담긴 소설이군요. 88년도에 올림픽 말고 이런 소설도 출간되었다니 흥미롭습니다.ㅎㅎ겨울 따뜻하게 나세요잉~^^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9:53 신고

      아무리 서슬퍼런 시대였다고 하더라도 양심적인 작가들의 저항은 늘 있어왔다는 사실....세상이 진보하는 힘이 아닐까요.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jin2nul2.tistory.com BlogIcon smjin2 2011.11.21 17:21 신고

    제목이 확 땅기네요^^ 잘읽고 갑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사용자 여강여호 2011.11.21 19:54 신고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볍게 읽을 수 있는 글들이었으면 좋겠는데...좀 그렇지 못하네요..ㅎㅎ..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BlogIcon 하결사랑 2011.11.21 22:46 신고

    저도 기회가 되면 한 번 읽어 봐야겠네요.
    다소 무거운 주제이긴 하지만...관심이 가는 부분이라...
    겉으로만 화려하던 암울했던 시절의 개념있는 소설이군요.

  1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oorinews.tistory.com BlogIcon 사랑극장 2011.11.21 23:10

    온 세상이 막장드라마인지라 이러쿵저러쿵 생각의 구덩이를 파는 일은
    게을리해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1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www.walkview.co.kr BlogIcon 워크뷰 2011.11.22 04:25 신고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1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saenooree BlogIcon 耽讀 2011.11.22 09:01

    정의사회와 공정사회 정말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1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2losaria BlogIcon 굄돌 2011.11.22 09:48

    이 책을 독립영화로 만들면
    참 좋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2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11.22 11:44 신고

    근래 읽으신 책중에 제일 현대문학입니다 ^^

  2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ecustomerservicequotes.com/customer-service-jobs/ BlogIcon customer satisfaction 2011.11.22 21:57

    저도 기회가 되면 한 번 읽어 봐야겠네요.
    다소 무거운 주제이긴 하지만...관심이 가는 부분이라...
    겉으로만 화려하던 암울했던 시절의 개념있는 소설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