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6.06 아레바티가 인간에게 죽음을 보낸 이유 (3)

 

반응형

아레바티Arebati는 콩고민주공화국 이투리 열대 우림에 사는 마지막 피그미 에페족과 음부티족의 신이다. 에페족과 음부티족 신화에 따르면 아레바티는 창조신이자 최고신이며 하늘의 신으로 달과 관련이 있었다. 아프리카에는 10개의 피그미족이 있는데 에페족과 음부티족도 그들 중 하나다. 일부 부족에서는 아레바티와 토레Tore(숲과 사냥의 신)를 구별하지 않는다. 또 다른 부족에서 아레바티를 달의 신, 토레를 숲과 사냥의 신으로 구분하기도 한다. 아레바티는 달의 도움을 받아 진흙으로 세상과 최초의 인간을 창조했다. 아레바티는 최초의 인간을 창조한 후 피부를 입히고 피를 공급해 살아나게 했다. 최초의 인간에게는 죽음이 없었다. 인간이 늙으면 아레바티는 다시 그를 젊게 만들었다.

 

최후의 피그미로 알려진 음부티족 사람들.

 

그러나 어느 날 여자가 죽었다. 아레바티는 그녀를 살리기 위해 갔다. 그는 개구리에게 여자의 몸을 움직여 달라고 부탁했고 개구리는 무덤을 상징하는 구덩이의 가장자리에 여자와 함께 앉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아레바티는 개구리가 구덩이에 빠지면 큰 불행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개구리는 여자를 구덩이에 빠뜨리고 그 뒤를 따라 자신도 넘어졌다. 얼마 지나지 않아 아레바티가 경고했던 불행이 찾아왔다. 여자는 다시 살아나지 못했고 그 때부터 모든 인간들은 죽을 운명이 되었다고 한다.

 

죽음의 기원에 관한 다른 신화에서 최고신(에페족 이야기에서는 바아치Baatsi, 음부티족 신화에서는 토레)은 최초의 인간에게 타후를 제외한 어떤 나무의 열매도 먹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인간들이 이 규칙만 따른다면 그들이 늙었을 때 최고신은 인간들을 하늘로 데려가 살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어느 날 한 임산부가 타후 과일이 너무도 먹고 싶었다. 그녀의 남편은 아내를 위해 과일 몇 개를 땄다. 밤하늘에서 이를 내려다보고 있던 달은 신에게 이를 고자질했고 최고신은 규칙을 어긴 벌로 인간들에게 죽음을 보냈다고 한다.

반응형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ryan8.tistory.com BlogIcon ☆찐 여행자☆ 2022.06.07 14:01 신고

    오늘도 재미있는 신화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tokyobreaknews.tistory.com BlogIcon T. Juli 2022.06.07 15:35 신고

    콩고의 신화를 보고 성경과 비슷한 느낌을 받네요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2.06.09 06:44 신고

    하지 말라는 건 하지 말아야 하는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