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6.03 마야의 산과 지진의 신, 카브라칸 (3)

 

반응형

마야 전통에서 카브라칸Cabrakan(또는 카프라칸Caprakan)은 산의 신이자 지진의 신이었다. 그는 부쿱 칵킥스Vukub-Cakix와 치말마트Chimalmat의 아들로 포폴부(Popul vuh. 키체 마야 왕국의 신화와 전설, 역사를 집대성하여 기록해 놓은 문집)에 등장한다. 그는 또 다른 산의 신인 테페욜로틀Tepeyollotl과 비교되기도 한다. 오만할 정도로 자신만만한 카브라칸은 대지를 찢는 것으로 자신의 힘을 즐긴다. 그의 이런 포악한 특성은 아버지인 악마 새 부쿱 칵킥스로부터 물려받았다. 부쿱 칵킥스의 모든 혈통을 끝내기 위해 쌍둥이 영웅(우나푸와 스발란케)이 카브라칸의 떨고 있는 발소리를 따라 추격했다. 그들은 카브라칸이 큰 산봉우리로 둘러싸인 계곡에서 바위를 산산조각 내는 것을 발견했다.

 

 

그들은 카브라칸을 향해 화살을 날렸다. 카브라칸은 쓰러졌고 그들은 카브라칸의 시체를 화염 속으로 던졌다. 이어서 우나푸는 독이 든 진흙으로 카브라칸 시체를 덮었다. 그 때 카브라칸이 다시 일어났지만 이미 몸 전체에 퍼진 독 때문에 그는 비틀거리며 쓰러졌고 동시에 땅이 갈라지면서 산이 무너져 내렸다. 결국 그 계곡은 카브라칸의 무덤이 되었다.

 

쌍둥이 영웅이 카브라칸을 죽인 이유는 그의 가족들과 손을 잡고 인간 세상을 어지럽히려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수는 복수를 낳는 법. 카르라칸은 쉽게 죽지 않았다. 산의 파괴자는 돌 밑에 묻힐 수 없었고 그의 고통스런 잠은 끝이 났다. 그는 다시 전장을 가로질러 천둥을 치며 쌍둥이를 찾을 것이다. 세상이 끝나는 그날까지 산과 지진은 영원히 존재할 것이다.

반응형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gali.tistory.com BlogIcon 가람휘~ 2022.06.03 10:22 신고

    역시 신화의 전설 이런걸 재미가 있어요~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yks2685.tistory.com BlogIcon 쉬키 2022.06.03 10:31 신고

    생각보다 엄청 많은 전설이 있네용 ㅎㅎ
    읽다보니 예전에 앙코르와트에서 전쟁이야기를 영어로 들었던게 생각납니다 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2.06.03 13:07 신고

    카브라칸 알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