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론'에 해당되는 글 24건

  1. 2020.03.01 음악의 대가 오르페우스의 사랑과 비극 (2)

 

오르페우스Orpheus는 고대 그리스 신화에서 하프와 비슷한 현악기의 일종인 리라Lyre와 기타라Kithara 연주의 명인으로 유명하다. 그의 음악은 숲 속의 야생동물들을 매혹했다. 심지어 강물은 그 흐름을 멈추었으며, 나무들은 그의 멋진 음악을 더 가까이서 듣기 위해 허리를 숙였다고 한다. 오르페우스는 또 시인이었고 예언자였으며 모든 고대 그리스 예술의 기준이 되었다. 오르페우스의 어머니는 아홉 무사이(또는 뮤즈) 중 한 명인 칼리오페였으며, 그의 예술적 재능은 음악의 신으로 알려진 그의 아버지 아폴론Apollon에게서 이어받았다. 한편 그리스인들이 리리가 유래된 것으로 믿고 있는 트라키아Thrace의 왕 오이아그로스Oeagrus가 오르페우스의 아버지라는 설도 있다. 오르페우스의 형제로는 영웅 헤라클레스의 키타라 스승이었던 리노스Linos로 어느 날 이 제자를 너무 심하게 다룬 것이 화근이 되어 헤라클레스의 수금에 맞자 죽었다고 한다.

 

아내 에우리디케와 함께 지하세계를 벗어나고 있는 오르페우스. 출처>구글 검색

오르페우스는 황금모피를 찾기 위해 이아손이 결성한 아르고호 원정대의 일원이기도 했다. 그의 뛰어난 예술적 재능은 아르고호 원정대원들의 피로를 풀어주었을 뿐만 아니라 아르고호의 조수로 시간을 보냈으며 그의 매력적인 노래는 바다를 잠잠하게 했으며 무시무시한 바다 괴물 사이렌마저 매혹시켰다.

 

오르페우스는 우에리디케Eurydice와 결혼했다. 그러나 그들의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왜냐하면 결혼식 날 밤 에우리디케가 독사에게 발목을 물려 죽었기 때문이었다. 당황한 오르페우스는 연인을 따라 하데스를 만나러 지하세계로 내려갔다. 그는 지하세계에 도착하는 과정에서 아케론 강의 뱃사공 카론 영감과 지하세계를 지키는 개 케르베로스를 만났지만 그의 매혹적인 노래로 무사히 통과할 수 있었다. 하데스의 아내 페르세포네를 만난 오르페우스는 에우리디케를 다시 지상으로 보내 줄 것을 설득했다. 그 때 하데스가 나타나 에우리디케를 풀어주지 않으면 자신도 지하세계를 떠나지 않겠다는 오르페우스의 말에 감동해 에우리디케를 풀어주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한가지 조건이 있었다. 오르페우스가 지하세계를 떠날 때 에우리디케의 그림자를 뒤를 따를 것이었다. 만약 오르페우스가 뒤를 돌아본다면 에우리디케는 영원히 지하세계에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르페우스는 이 간단한 조건에 동의했지만 그가 하데스의 그림자를 통과했을 때 뒤에서 들리는 어떤 소리도 들을 수 없었다. 그는 진짜로 에우리디케가 따라오는지 의심이 들었다. 급기야 지상세계에 거의 다다랐을 때 아내가 따라오는지 궁금했던 오르페우스는 뒤를 돌아보고 말았다. 다행히도 에우리디케가 따라오고 있었다. 하지만 오르페우스와 눈이 마주치는 순간 에우리디케는 순식간에 흔적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절망에 빠진 오르페우스는 혼자서 지상세계로 올라올 수밖에 없었다. 그 이후 오르페우스는 아내를 잃은 슬픔에 식음을 전폐하고 조금씩 조금씩 죽음으로 내달리고 있었다. 결국 그는 정신을 놓고 트라키아 숲을 배회하기 시작했다. 그는 더 이상 노래를 부를 수 없었고 리라를 연주할 수도 없게 되었다.

 

오르페우스의 불행은 이내 종말을 맞이했다. 디오니소스 교의 광적인 여신도들은 오르페우스가 그들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돌을 던져 그를 쓰러뜨렸고 그의 시체를 갈기갈기 찢는 만행을 자행했던 것이다. 이 불행한 예술가의 사지는 바다에 버려졌지만 여전히 그의 머리는 사랑하는 연인의 이름을 부르고 있었다. 바다를 떠돌던 오르페우스의 사지는 무사이들이 발견해 레스보스 섬에 묻었다고 한다. 무사이들은 그곳에 신전을 지었고 새들은 신전 주위에서 오르페우스의 뛰어난 재능을 소환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한편 오르페우스가 연주했던 리라도 디오니소스 교 여신도들이 완전히 망가뜨렸다고 한다. 다른 신화에서는 오르페우스의 시신과 함께 바다를 떠돌던 리라를 한 어부가 발견해 레스보스 섬에 살고 있던 그리스의 시인 테르판데르Terpander에게 전해졌다고도 한다. 또 다른 신화에서 제우스는 오르페우스의 리라를 하늘의 별자리로 박아주었다고도 한다.

 

음악 말고도 오르페우스는 그리스인들이 최초의 시인들이라고 여기고 있는 무사에우스, 헤시오도스, 호메로스 이전에 살았던 시인으로도 간주되기도 한다. 하지만 플라톤과 아리스토파네스 등은 그를 부정적으로 묘사하기도 했다. 오르페우스는 또한 예언자이기도 했으며 어떤 전통에서는 인간에게 농사와 약, 글쓰기 등을 처음으로 가르친 이가 오르페우스였다고도 한다.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20.03.01 14:31 신고

    차분히 읽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20.03.03 07:09 신고

    신천지교가 말썽입니다. 사이비종교에 빠져 사는 사람들 그리스시대를 벗어나지 못핬는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