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두사Medusa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바다의 신 포르키스와 그의 누이인 케토 사이에서 태어난 세 자매를 일컫는 고르곤 중 한 명이었다. 이들은 흉측한 모습을 한 여성 괴물로 메두사 외에 스테노, 에우리알레가 있었다. 이 중 메두사를 제외한 스테노, 에우리알레 등은 불사의 존재였다. 원래 메두사는 가족 중에 가장 아름다운 처녀였다. 하지만 그녀의 오만함 또는 포세이돈과의 잘못된 사랑으로 인한 아테나의 분노로 괴물로 변했다. 포악한 괴물로 변한 메두사는 머리카락이 모두 뱀이었는데 페르세우스에 의해 살해당했다. 페르세우스는 메두사의 머리를 아테나에게 선물로 바쳤다.

 

괴물 메두사는 원래 머리카락이 매혹적이었던 처녀였다. 출처>구글 검색

메두사는 원래 고대 그리스어로 ‘보호자’, ‘수호자’라는 뜻에서 유래했다. 메두사의 모든 가족들은 태어날 때부터 괴물이었다. 하지만 메두사만은 그렇지 않았는데 훗날 가족 중 가장 흉측한 괴물로 변할 불운을 갖고 태어났다. 스테노와 에우리알레처럼 메두사도 구리 손과 황금 날개를 가진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고대 그리스 시인들에 따르면 메두사는 수퇘지의 어금니와 더러운 이빨 사이로 말린 혀를 가지고 있었다. 또 온몸을 비트는 뱀들이 그녀의 머리카락을 대신하고 있었다. 그녀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모든 것들은 다 돌로 변했다.

 

원래 메두사는 머리카락이 매혹적인 아름다운 처녀였다.

하지만 포세이돈과 신전에서 나눈 애정행각으로 아테나에 의해 괴물로 변했다”

 

하지만 메두사가 태어날 때부터 그런 것은 아니었다. 고르곤 자매 중 유일하게 인간인 메두사는 원래 얼굴이 매우 아름다운 처녀였다. 특히 고대 로마의 시인 오비디우스는 그녀의 머리카락을 ‘그녀의 모든 매력 중 최고’라고 칭송했다. 아마 포세이돈도 메두사의 머리카락에 반했나 보다. 위대한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메두사는 아테나 신전에서 사랑을 나누는 불경을 저질렀다. 격분한 아테나는 메두사의 매혹적인 머리카락을 뱀으로 변신시켰고 다른 자매들처럼 메두사를 괴물로 바꾸어 놓았다.

 

메두사의 불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 사건 직후 세리포스의 왕 폴리덱테스는 다나에와 결혼에 방해가 되는 페르세우스를 없애기 위해 그에게 메두사의 목을 베어오라고 명령했다. 페르세우스는 아테나가 빌려준 방패로 메두사의 목을 베는 데 성공했다. 누구든 메두사를 직접 바라보면 돌로 변했기 때문에 페르세우스는 아테나의 방패에 비친 메두사의 모습을 보고 그녀의 목을 벨 수 있었다. 페르세우스는 메두사의 머리를 세리포스로 가져갔고 폴리덱테스는 페르세우스가 보여준 메두사의 머리를 보고 돌로 변했다고 한다. 이상하게도 메두사 이야기는 그녀의 죽음으로 끝나지 않았다. 사실 메두사가 유명해진 것은 그녀의 죽음 이후였다.

 

페르세우스가 메두사를 죽일 당시 그녀는 임신한 상태였다. 앞서 언급한 대로 메두사는 포세이돈과 아테나 신전에서 애정행각을 벌이고 임신했다. 페르세우스가 그녀의 목을 잘랐을 때 메두사의 몸에서는 크리사오르와 그 유명한 페가수스라는 두 아들이 튀어나왔다. 메두사의 가족인 고르곤들은 그 소음에 깨어 그녀의 복수를 다짐했지만 페르세우스가 하데스의 투명 투구와 헤르메스의 날개 달린 신발을 신고 있었기 때문에 페르세우스를 볼 수도 잡을 수도 없었다. 그래서 고르곤들은 메두사를 애도하기 위해 한적한 곳으로 돌아갔다. 고대 그리스의 위대한 시인 핀다로스에 따르면 고르곤들의 음산한 한탄을 듣고 감탄한 아테나는 그들이 연주한 복관 악기의 애절한 음악을 본떠 ‘아울로스’라는 악기를 만들었다고 한다.

 

메두사가 유명해 진 것은 그녀의 죽음 이후로…

메두사는 하늘을 나는 명마 페가수스의 어머니이기도 했다.”

 

한편 페르세우스가 메두사의 머리를 들고 세리포스로 날아가던 중 리비아 상공에서 메두사의 머리에서 피가 땅으로 떨어졌다. 이 때 땅에 떨어진 핏방울들은 순식간에 뱀으로 변해 버렸다. 오늘날까지 리비아에 뱀이 많은 것도 다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

 

이 일이 있은 후 페르세우스는 메두사의 머리를 아테나에게 봉헌했다. 아테나는 메두사의 머리를 제우스의 방패인 아이기스에 새겨 넣었다. 그녀는 또 남아있는 메두사의 피를 일부 모아 아스클레피오스에게 주었는데 아스클레피오스는 메두사의 머리 왼쪽에서 나온 피로 사람들의 생명을 빼앗았고 오른쪽에서 나온 피로 죽은 사람들을 살릴 수 있었다. 아테나는 메두사가 흘린 나머지 피 중 두 방울을 모아 그녀의 양아들인 에리크토니오스에게 주었다. 고대 그리스의 비극 시인 에우리피데스에 따르면 이 때 에리크토니오스가 받은 메두사의 피 중 한 방울은 만병통치약이었고 나머지 한 방울은 치명적인 독약이었다고 한다.

 

영웅들의 보호자로써 아테나는 헤라클레스를 위해 메두사의 머리카락 한 뭉치를 청동 항아리에 넣어 두었는데 아테나는 후에 그것을 케피오스의 딸 스테로페에게 주어 고향 테게아를 보호하는데 이용하도록 했다. 비록 메두사의 힘과 마력은 사라졌지만 청동 항아리에 보관된 메두사의 머리카락은 여전히 어떤 적에게도 공포의 대상이었음은 틀림없을 것이다.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9.03 19:59 신고

    그저 무서운 메두사만 알았는데..슬픈 이야기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oon104308.tistory.com BlogIcon 문moon 2019.09.03 20:12 신고

    메두사가 페가수스의 어머니 였군요.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9.09.04 07:02 신고

    메두사는
    정말 보기만 해도
    섬찟합니다..ㅎㅎ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9.09.04 07:59 신고

    단편적으로 알았던 내용 자세히 알고 갑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windyhill73.tistory.com BlogIcon 바람 언덕 2019.09.04 10:50 신고

    요즘 언론들을 보면 꼭 메두사가 오버랩됩니다.
    미쳐도 이리 미칠 수가 있는지, 언론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서는 법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