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3'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03 신탁이 두려워 손자를 버린 아크리시오스, 그의 운명은? (15)

 

반응형

그리스 신화에서 아크리시오스Acrisius는 아르고스의 왕 아바스와 아글라이아 왕비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로 티린스의 왕 프로이토스와는 쌍둥이 형제였다. 아크리시오스는 라케다이몬의 딸 에우리디케와 결혼해 딸 다나에를 낳았다. 다나에는 황금비로 변신한 제우스와 관계해서 영웅 페르세우스를 낳았다. 즉 아크리시오스는 페르세우스의 외할아버지인 셈이다. 아크리시오스와 프로이토스는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부터 싸움을 그치지 않았다고 한다. 아바스가 죽자 둘의 갈등은 정점으로 치달았는데 결국 아크리시오스는 자신의 딸 다나에를 겁탈하려 했다는 핑계로 쌍둥이 동생 프로이토스를 아르고스에서 추방했다.

 

리키아로 도망친 프로이토스는 그곳의 왕 이오바테스의 딸 스테네보이아와 결혼해 리키아 군대를 이끌고 아르고스를 침략했다. 하지만 아크리시오스와 프로이토스 누구도 승기를 잡지 못했다. 결국 형제는 아르고스를 분할 통치하기로 하고 남쪽은 아크리시오스가, 북쪽은 프로이토스가 통치하기로 합의했다. 프로이토스는 자신에게 할당된 지역에 새롭게 티린스라는 왕국을 건설했다. 전설에 의하면 프로이토스는 티린스에 외눈박이 거인족 키클로페스를 시켜서 두터운 성벽을 쌓았는데 이 성벽의 일부가 ‘키클롭스의 성벽’이라는 이름으로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고 한다.

 

 

그리스 신화에서 신탁은 절대 거스를 수 없는 운명이었다. 아크리시오스도 마찬가지였다. 다나에라는 딸이 있었던 아크리시오스는 아들을 얻고 싶어 신탁에 물었다. 신탁은 그에게 아들은 아니지만 손자가 생길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아크리시오스는 손자에 의해 죽을 운명이라는 신탁을 받았다. 신탁이 두려웠던 아크리시오스는 딸 다나에게 자식을 낳지 못하도록 성탑에 가두었다. 하지만 다나에의 미모에 반한 천하의 바람둥이 제우스가 황금비로 변신해 다나에를 임신시켰다. 딸의 임신 사실을 안 아크리시오스는 다나에를 추궁해서 아이의 아버지를 알았지만 아크리시오스는 딸의 말을 믿으려 하지 않았다.

 

결국 다나에는 페르세우스라는 아들을 낳았다. 페르세우스(아크리시오스의 손자)가 태어나자마자 신탁을 떠올린 아크리시오스는 그를 궤짝에 넣어 바다에 던져 버렸다. 하지만 페르세우스는 포세이돈의 도움으로 세리포스 섬의 어부 딕티스에게 발견되어 그의 보살핌을 받으며 성장했다. 이 사실을 모르고 있던 아크리시오스는 신탁의 예언이 불발되었다고 믿으며 살았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대로 신탁은 어떤 경우에도 이루어지는 것이었다.

 

모험을 끝내고 아르고스로 돌아가던 페르세우스는 라리사에 잠시 들러 원반던지기 경기에 참가했다. 이 때 아크리시오스도 라리사에서 원반던지기 경기를 구경하고 있었다. 경기가 한참 진행되고 있던 중 페르세우스가 던진 원반은 때마침 불어온 돌풍에 아크리시오스의 머리에 맞았고 그 자리에서 죽고 말았다. 신탁이 두려워 손자를 버렸지만 결국 신탁이 실현되는 순간이었다.

 

아크리시오스가 죽은 뒤 그의 손자 페르세우스는 새로운 아르고스의 왕이 되었다. 하지만 페르세우스는 아르고스를 다스리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었던 모양이다. 페르세우스는 티린스의 왕 메가펜테스에게 아르고스와 티린스를 교환하자고 제안했다. 메가펜테스는 이 제안을 기꺼이 받아들였고 페르세우스는 티린스를 확장해 새 왕국을 건설해 미케네의 시조가 되었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21.05.03 06:45 신고

    어쩌면 신의 세계는 인간의 세계계보다 더 파란만장한 것 같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likekimsoso.tistory.com BlogIcon 김소소하게 2021.05.03 08:18 신고

    ㅎㅎㅎ 재밌네요. 신탁이라는 걸 처음 알게되었네요 오늘 🙌🏻🙌🏻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d5bd5.tistory.com BlogIcon 신상계란 2021.05.03 08:20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ㅎㅎ 공감 누르고 가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netaquinas.tistory.com BlogIcon 화들짝 2021.05.03 09:45 신고

    재미있는 신화 잘 보고 갑니다. ^^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1.05.03 10:29 신고

    몰랐던 이야기 알아 갑니다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wezard4u.tistory.com BlogIcon Sakai 2021.05.03 10:59 신고

    저도 몰랐던 이야기 이네요.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hanssiworld22.tistory.com BlogIcon 도토리부인 2021.05.03 13:11 신고

    오늘도 잘보고 갑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gracenmose.tistory.com BlogIcon gracenmose 2021.05.03 13:27 신고

    신화는 정말 끝이 없네요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ilovebooh.tistory.com BlogIcon 연풍연가99 2021.05.03 14:15 신고

    그 유명한 페르세우스 군요.

    어찌 생각하면 왕도 가련하네요. 저렇게까지 피하고 싶었지만 피할 수 없는 운명의 굴레라니.. ㅋㅋ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apleblossom.tistory.com BlogIcon 곰순돌 2021.05.03 15:05 신고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ㅎㅎㅎ 감사합니다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ovingmovie33.tistory.com BlogIcon MovingMovie 2021.05.03 15:15 신고

    오늘도 재미난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rangni2116.tistory.com BlogIcon 랑니2116 2021.05.03 15:22 신고

    전체 글의 수가 1724에 와!하고 갑니다!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ngolgolbang.tistory.com BlogIcon 단골골방 2021.05.03 16:50 신고

    신화 얘기는 언제나 흥미롭네요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lifeground99.tistory.com BlogIcon Za_ra 2021.05.03 17:38 신고

    그리스 신화 때도 삶은 평탄치 않은거 같습니다~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hlcare.tistory.com BlogIcon 글쓰는아빠 2021.05.04 10:49 신고

    아, 페르세우스 이야기였군요. 이런.. 어째서 페르세우스 관련 주변인 이름은 하나도 기억을 못하는 걸까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