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피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0.03.08 아도니스와 아프로디테 (1)

 

아도니스의 죽음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 아프로디테와 에로스. 출처>구글 검색

미르라의 아들 아도니스는 그리스 신화의 대표적인 꽃미남, 미소년이다.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로마 신화의 베누스, 영어식 이름은 비너스)가 그의 눈부신 외모를 그저 멀리서 바라볼 리 만무했다. 아도니스를 사랑한 아프로디테는 그가 태어나자마자 지하세계의 여신 페르세포네에게 맡겼다. 아무리 암울한 지하세계의 신이라도 꽃미남 아도니스 앞에서는 그저 한 남자를 사랑한 평범한 인간 여성에 불과했다. 아도니스를 두고 아프로디테와 페르세포네가 서로 자기 남자라며 싸우는 꼴이 되고 말았다. 두 여신은 최고신 제우스의 결정에 따르기로 했다. 제우스는 아도니스가 일년 중 1/3은 페르세포네와, 1/3은 아프로디테와, 나머지 1/3은 자신이 원하는 곳에서 보내도록 결정했다. 결국 아도니스는 일년 중 1/3은 지하세계에서 나머지 2/3는 지상에서 살게 되었다. 즉 아프로디테와 일년 중 2/3를 보내게 된 셈이다.

 

반쪽 짜리 승리에 불과했지만 아프로디테는 페르세포네보다 더 많은 시간을 아도니스와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아프로디테의 난잡한 애정행각이 사고를 치고 말았다. 어느 날 아도니스가 멧돼지에게 치명상을 입어 죽고 만 것이다. 이는 아프로디테의 또 다른 연인이자 전쟁과 파괴의 신 아레스(로마 신화의 마르스)의 질투심 때문이었다. 아레스가 직접 멧돼지로 변신해 아도니스를 죽였다고도 하고, 멧돼지를 시켜 아도니스를 죽였다고도 한다. 이 때 아도니스가 흘린 피에서 피어난 꽃이 아네모네라고 한다.

 

코르넬리스 홀스테인(1618~1658, 독일)의 그림에는 아도니스의 죽음을 슬퍼하는 아프로디테의 표정이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다. 그 옆에서는 아프로디테의 아들 에로스(로마 신화의 쿠피도, 영어식 표현은 큐피드)가 눈물을 훔치고 있다. 평소에 많은 신들을 골탕 먹이는 재미에 빠져 살던 에로스가 엄마 애인의 죽음을 슬퍼하며 같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세계의 신화와 전설 > 신화가 있는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도니스와 아프로디테  (1) 2020.03.08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epaktakraw.life BlogIcon 모피우스 2020.03.08 10:01 신고

    오늘 확실히 아도니스, 아프로디테, 아네모네 탄생에 대해 알게 됩니다. 그리스 신화는 상상력을 무궁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