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을 표현하는 우리말 

 

▲ 변변하지 않은 국이나 찌개의 맛이 구수할 때 '구뜰하다'라고 한다. 사진>서울신문

 

그리고 뭣에 떠다 밀렸는지 나의 어깨를 짚은 채 그대로 픽 쓰러진다. 그 바람에 나의 몸뚱이도 겹쳐서 쓰러지며 한창 피어 퍼드러진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혀버렸다. 알싸한 그리고 향긋한 그 냄새에 나는 땅이 꺼지는 듯이 온 정신이 고만 아찔하였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 중에서-

 

불온한 상상은 하지 마시라! 결정적인 장면에서 스크린을 온통 달빛 가득한 밤 하늘로 채우는 19금 영화가 아니니까.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의 마지막 장면은 열일곱 살 시골 소년과 소녀의 소박하기 그지없는 애정행각(?)으로 그간의 갈등이 해소된다. 그 장소는 다름아닌 노란 꽃이 흐드러지게 핀 동백나무(생강나무의 강원도 방언) 아래다. 두 근 반 세 근 반이었을 소년의 마음이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에 그만 정신마저 아찔해졌다니 절로 웃음이 나온다. 도대체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가 어떻길래 순박한 시골 소년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었을까? <동백꽃>을 읽어본 독자라면 알싸한 냄새의 정체에 대해 호기심을 품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알싸하다맵거나 독해서 콧속이나 혀끝이 아리고 쏘는 느낌을 말한다. 미각이나 후각을 표현할 때 두루 쓰는 우리말이다.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에 소녀의 향긋한 냄새까지 더해졌으니 이 순박한 시골 소년이 제대로 정신을 차릴 수나 있었겠는가! 부족하지도 그렇다고 과하지도 않은 김유정식 해학이 묻어나는 장면이다.

 

'알싸하다'라는 뜻을 알고서야 비로소 첫사랑이 소년의 심장을 얼마나 콩닥콩닥 뛰게 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알싸하다'처럼 맛을 표현하는 우리말은 수도 없이 많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복잡해지는 세상에 대한 반작용인지 맛을 표현하는 말들은 점점 단순화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맛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하다 보니 문득 지금 살고 있는 대전에 처음 내려왔을 때의 일이 생각난다. 월드컵 열기가 한창 무르익어가던 2002년 5월, 생면부지 대전에 내려왔을 때 함께 사업을 구상했던 대전 친구들이 가장 먼저 데려간 곳은 대전에서 유명하다는 맛집이었다. 거의 한 달을 맛집 탐방하면서 대전 지리를 익혔으니 구석구석 가보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였다. 그럼에도 딱히 '이 집이다' 싶은 곳이 없었다. 디테일한 맛까지 구분할 정도로 미각이 발달하지도 않았거니와 뭐든 맛있게 잘 먹는 내 식성 때문이었을 것이다. 지나친 기대감도 한 몫 했을 것이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고 드디어 나만의 맛집을 찾았다. 혼자 식사 준비하기도 귀찮고 배달음식도 썩 내키지 않은 터에 집 근처를 어슬렁거리다 허름한 식당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식당이 밀집된 곳도 아니고 주택가 한 가운데 있어 식당 안은 썰렁하기 그지 없었다. 메뉴는 3,000원짜리 콩나물밥. 반찬도 김치에 계란 후라이, 콩자반이 전부. 그러나 그 맛은 지금껏 먹어봤던 어떤 음식보다도 맛있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소박한 차림이지만 정갈하고 맛이 구수하여 먹을 만 할 때 어떤 말을 쓰면 좋을까? 구뜰하다. '구뜰하다'는 '변변하지 않은 음식이 맛은 구수하여 먹을 만 하다'라는 뜻이다. 방송이나 인터넷에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는 맛집으로 인해 우리네 입맛도 이미 기성화된 요즘 진짜 맛집이란 바로 이런 구뜰한 맛이 있는 식당이 아닐까.

 

맛을 표현하는 우리말에는 '구뜰하다' 말고도 정겨운 표현들이 꽤 많다. 생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신선한 맛이 최고겠지만 그렇지 못할 때 '모름하다'라는 표현을 쓴다. 국물이 있는 음식에는 '바따라지다'와 '바특하다'라는 말이 있는데 찌개처럼 국물이 조금 적어 묽지 아니할 때 '바특하다'라는 표현을 쓴다. 또 음식의 국물이 바특하고 맛이 있을 때 '바따라지다'라고 표현하면 된다. 매운 음식을 먹을 때는 '매음하다'와 '얼근덜근하다'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되는데 '매음하다'는 혀가 알알할 정도로 매울 때, '얼근덜근하다'는 맛이 맵우면서 달 때 쓰는 말이다. 음식이 아무 맛도 없을 때 쓰는 '짐짐하다'라는 말도 있다. 

 

이밖에도 혀로 느낄 수 있는 오감을 표현하는 우리말 중에는 재미있고 정겨운 표현들이 많은데 그 중 몇 개만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달콤새콤하다, 달짝지근하다, 달달하다 등은 단맛을 표현하는 흔히 쓰는 말일 것이다. 단맛을 표현하는 우리말 중에 '달보드레하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약간 달콤할 때 쓰는 표현으로 뜻은 비슷하지만 '달달하다'보다 훨씬 정겹게 느껴지진다. 매운 맛을 표현할 때는 <동백꽃>에 나오는 '알싸하다' 말고도 '칼칼하다(맵게 자극하는 맛이 있다)', '얼큰하다(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맵다)' 등이 있다. 분석이나 비평이 매섭고 날카로울 때 쓰는 '신랄하다'도 매운 맛을 표현할 때 쓰는 한자어인데 맛이 몹시 아리고 매울 때 이렇게 표현한다. 맛이 몹시 맵거나 독해 혀 끝이 아릴 때는 '알알하다'라고 표현하면 된다.

 

짭짤하다, 짭조름하다 등으로 대표되는 짠 맛을 표현하는 말 등은 짠 맛이 있으면서 감칠 맛이 느껴질 때 사용하지만 감칠 맛이 없이 조금 짤 때는 '찝찔하다', '건건하다' 등의 표현을 쓰면 된다. 또 짜기만 하고 아무 맛이 없을 때는 '짐짐하다'라는 말을 쓴다. 신 맛을 나타내는 말 중에 재미있는 표현으로는 '새척지근하다', '시척지근하다', '시지근하다' 등이 있는데 모두 음식이 조금 상해서 냄새가 조금 시큼할 때 쓰는 말이다. 쓴 맛에는 '쌉쌀하다', 씁쓰레하다', 씁쓸하다' 등이 있는데 단 맛이 있으면서 쓴 맛이 날 때는 '달곰쌉쌀하다', '달곰씁쓸하다' 등으로 표현하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는 이쪽의 한심한 시선을 받자마자 두 손바닥으로 얼굴을 가리며 "이쪽 쳐다보지 말아요."라고 핀잔까지 먹였다. 그 앙그러진 자태가 살천스런 내숭 같지는 않았으나, 지아비 보기가 점직해서라기보다 아직도 불그죽죽한 제 얼굴에 대한 수치감만은 역연했다. -김원우의 소설 <무병신음기> 중에서-

 

'앙그러지다'는 모여 있는 모양이 잘 어울려 보기 좋다는 뜻으로 음식이 보기에 먹음직한 데가 있을 때 쓰는 말이기도 하다. 맛을 표현하는 말은 아니지만 음식과 관련된 재미있는 우리말 중에 '앙구다'라는 말이 있다. '앙구다'는 밥통이나 전자 레인지가 없던 시절 밥이나 음식 따위가 식지 않게 불 위에 올려놓거나 따뜻한 데(온돌방의 아랫목 등)에 묻어두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피닉스 홈스쿨맘 2013.11.11 07:03

    이렇게 아름답고 좋은 말들이 있는데 점차 사라지는 군요. 여호강호님 덕분에 한국어 공부가 늘고 있어요. ^^
    저도 <동백꽃>을 읽었는지라 따온 부분에서 알싸한 동백꽃 향을 떠올리며 불온한 상상을 하고 말았습니다. 죄송합니다... :)

  2. addr | edit/del | reply 제철찾아삼만리 2013.11.11 09:32

    어제부터...댓글 차단이라...이리왔어요ㅠㅠ
    휴지통으로 글이 가더라구요.ㅠㅠ 확인해보세요~

  3. addr | edit/del | reply 풀칠아비 2013.11.11 13:30

    '앙그라지다', '바따라지다' ... 이렇게 예쁘게 미묘한 느낌까지 표현할 수 있는 우리말이 있었는데, 모르고 있었네요.
    너무 무관심했던 것 같아, 죄스럽기까지 하네요.
    공부해야겠네요.

  4. addr | edit/del | reply 이방인 씨 2013.11.11 14:33

    한국어처럼 형용사가 풍부한 언어도 드물 것 같아요. 그래서 번역이나 통역이 어려운 것 같구요. 간혹 제게 한국어 형용사를 영어로 어떻게 옮기냐고 질문하는 분들이 있는데 딱 떨어지는 표현은 없고 그나마 의미가 가까운 것으로 알려드릴 수 밖에 없어서 난감할 때가 많아요.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2losaria.tistory.com BlogIcon 굄돌* 2013.11.11 22:52 신고

    생강나무를 동백나무라고 표현하는 바람에 헷갈려하는 사람들 참 많지요.
    강원도에 어인 동백나무인가 하는 말도 하고,
    그꽃에서 그렇게 강한 향내가 나나, 의문도 들고...
    우리말 참 아름답고 구수하지요?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ensechef.com BlogIcon SenseChef 2013.11.12 09:55 신고

    소개해 주신 표현들을 보니 정말 어렵네요. 우리 말에 좋은 표현이 있는데 잊혀져 가고 있고 그 대신 대화 속에 영어 표현이 자리 잡고 있음을 느끼고는 씁쓸해지네요. 반성해 봅니다. ^^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www.acompanhantesprazerosas.com BlogIcon garotas de programa 2013.11.12 22:57

      저도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에 살고 싶습니다.
      요즘 제가 아는 상식이 과연 상식인가.. 라는 생각이 강하게 들거든요.
      어쨌든 올해! 기대해보려합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preluamfirmecudatorii.com BlogIcon firma cu datorii 2013.11.12 14:13

    We are really grateful for your blog post. You will find a lot of approaches after visiting your post. I was exactly searching for. Thanks for such post and please keep it up. Great work.비 받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androidtabletcheapstore.com/ BlogIcon cheap 10 inch android tablets 2013.11.12 17:20

    페이스 페인팅, 사랑의 엽서 보내기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돼 즐겁고 뜻깊은 체험 기회와 많은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istockanalyst.com/business/news/6475150/wide-collection-of-free-slo.. BlogIcon Casino games allowed - Press Release 2013.12.03 02:37

    당시 세계의 변방이었던 극동의 한반도를 넘어 당시 세계의 변방이었던 극동의 한반도를 넘어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istockanalyst.com/business/news/6475150/wide-collection-of-free-slo.. BlogIcon Casino games allowed - Press Release 2013.12.03 02:37

    당시 세계의 변방이었던 극동의 한반도를 넘어 당시 세계의 변방이었던 극동의 한반도를 넘어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automobile.com/pontiac.html BlogIcon insurance by make 2013.12.04 20:02

    이후의 세계사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 이후의 세계사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 이후의 세계사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adeslas.tel BlogIcon asesor fisctelefono adeslasal en girona 2013.12.05 05:06

    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에도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