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희의 <증인>/1956년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 이승만의 장기집권 꿈이 무산되는 것처럼 보였다. 1954 1127일 국회는 3선 제한 철폐를 골자로 한 헌법 개정안을 의결 정족수 부족으로 부결시켰다. 개헌안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재적 의원 203명의 2/3 136명을 넘겨야 했지만 참석의원 202명 중 찬성표를 던진 의원이 135명에 그치고 말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틀 후 역사를 한 편의 코미디로 전락시키고 만 희대의 정치쇼가 벌어졌다. 자유당은 제적의원 203명의 2/3는 정확히 135.333…명으로 0.333…명은 존재할 수 없는 자연인이기 때문에 수학의 45입 법칙에 따라 반이 넘지 않으면 버리는 것으로 해서 의결 정족수는 135명이 맞다는 희한한 논리를 적용해 개헌안을 통과시켰던 것이다. 이렇게 권력에 눈이 먼 이승만과 자유당의 말로는 이미 수천 년 역사가 보여주었던 그대로였다.

 

일각에서는 이런 이승만을 두고 재평가하자고 한다. 시민들이 끌어내렸던 동상도 그 자리에 다시 세우고 있다. 이승만의 공과에 대해서는 수많은 증인들이 있었고 수십 년 동안 논쟁과 필터링을 통해 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 대한민국의 초대 대통령이었고 독재자였다는 사실 누구나 다 안다. 더 이상 그를 평가할 뭔가가 남았다는 말인가. 여기 이승만의 역사적 공과를 증언해 줄 또 한 명의 증인이 있다. 바로 해직기자 장준이다.   

 

사건의 증인

 

박연희의 소설 <증인> 45입 개헌과 개헌 세력들의 사상탄압의 현장을 작가만의 시선으로 고발하고 있다. 당시 월남 작가들에게서 보이는 전형적인 반공이데올로기와 함께 독특하게 그 반공이데올로기로 권력을 유지했던 이승만 정권의 치부를 고발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이념적으로 혼란스러운 소설의 구성은 저자가 이념보다 상위에 두고자 했던 휴머니즘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먼저 주인공 장준은 자신의 집 하숙생이었던 간첩 현일우의 증인이 된다. 여기서 장준은왜곡된 사회의 현실을 보게 된다. 그는 증인인데도 불구하고 체포되고 수사관들로부터 폭행을 당한다. 현일우의 방에서 발견된 『마르크스·엥겔스 전집』의 존재를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게 무슨 간첩죄의 증거일까 생각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21세기 요즘 한국사회에서도 일종의 불온서적(?)으로 매도되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한다면 반공을 국시로 반공이념을 토대로 권력을 유지시켜 가던 당시로서는 충분히 상상 가능한 일이 된다.

 

표제를 보아도 알 수 있는 일본 카따까나를 금박으로 박은 『마르크스·엥겔스 전집』이었다. 준은 직각적으로 현군이 사상 문제로, 혐의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 -<증인> 중에서-

 

또한 장준은 45입 개헌을 비판하는 기사를 써서 신문사에서 해직된 경력을 가지고 있다. 즉 반공을 토대로 유지되고 있는 정권에 반기를 든 것이다. 결국 장준은 사건의 증인이면서 피해자로 전락하고 만다. 당시로서는 비일비재한 일이었을 것이다. 준은 양심에 한 점 부끄럼없는 증언을 했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체포와 구속이었다.

 

역사의 증인

 

준이 양심에 한 점 부끄럼없는 증언을 했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체포와 구속이었다는 사실은 시대적 현실의 고발이다. 단순한 사건의 증인이 사건의 핵심 연루자로 둔갑하고 끝내는 국가폭력의 피해자로 전락시키는 과정은 기반이 취약했던 정권이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또 다른 통치의 방법이었는지도 모른다. 폐병에 걸린 준이 살고자 하는 의욕과 집념을 불태우는 마지막 장면은 저자가 주인공 장준을 단순히 특정 사건의 증인으로만 국한시키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

 

눈으로는, 촛불이 벌렁거려 타오르는 것을 바라보면서도 준은 귀를 바싹 기울였다. 어딘선가 성당의 종소리가 아득히 밀려오기 때문이었다. 준은 아까운 것을 놓치지 않으려는 때처럼, 오래 눈을 감고, 종소리를 엿듣고 있었다. -<증인> 중에서-

 

저자는 장준이 역사의 증인으로 남아 그날의 탐욕스러웠던 권력의 실상을 증언해주기를 기대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반공이데올로기의 실상을 굳이 거부하려 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는 이승만 정권과 반공이 동일시되지만 저자는 분리해서 비판하고 고발하고 있는 것이다. 사회와 세상을 바라보는 저자의 시선은 권력과 이념에 가려진 그 곳을 응시하고 있었다. 인간, 휴머니즘…

 

다만 생명의 의의를 가져야 하는 조건만을 찾으려는 것이었다. 그러기에 어디까지나 준 개인의 존재가 문제될 뿐이라고 생각하였다. -<증인> 중에서-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dangjin2618m BlogIcon 모르세 2011.10.17 22:28

    최근에 역사를 주체적으로 자각하여 찾아보는 현상은 너무 보기가 좋습니다.시시비비를 찾아서 우리것을 만들어야 하지요.단점은 단점대로,장점은 장점대로...모두가 우리가 배우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살게 되지요

  3. addr | edit/del | reply 그들처럼 2011.10.18 00:17

    제주시 아파트 착한 분양가 정착, 분양원가 공개를 위해 Daum 아고라청원을 하고 있습니다.
    님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셔서 청원 부탁드립니다.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113402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saenooree BlogIcon 耽讀 2011.10.18 08:57

    성경에서는 증인을 순교자와 같은 단어입니다. 진리를 위해 생명을 내놓는 것이지요.

  5. addr | edit/del | reply 4사5입 또한 공작의 결과! 2011.10.18 18:48

    모든 걸 하나로 꿰서 보게되면, 아주 명약관화하게 이들(?)의 행동양식, 행태가 드러납니다.

    특히, 이승만의 그 4사5입 개헌또한 정말로 그 136명 한에서 135명이 찬성한게 맞았을까요?
    정말로 그 당시 국회의원중 135명이 찬성표 던진 게 맞았을까요?
    뭐, 맞긴 맞겠죠.. 허나, 그 또한 공작의 결과물이었단 말씀!
    어떻게 그런 수치를 낼 수 있었는지, 지난 미쿡역사(?)를 돌아봐도 종종 왕왕 그런 경우들이 등자앟게 됨을 알 수가 있습니다.
    (그니까, 그런 논란이 될만한 수치들로 정치와 사회를 지속적으로 혼란에 빠트릴 심산이었던 겁니다, 그들은!!!)

    이명박씨를 봐도 명백히 드러납니다.
    그 당시엔 있을 수 없었던 군입대전 입사라던지, 군입대시 희한한 병명으로 면제된 거라던지...
    더군다나, 29살에 이사.. 그 뒤로도 뭐...

    결국, 이게 아주 잘~ 짜여진 한 편의.. 드라마.. 작전이었단 것이죠~
    이런 걸 놓고보면 지금까지의 역사가 어떤 식으로 이뤄져왔는지 명확하게 눈에 보일텐데도, 많은 이들이 애써 외면하면서 사십니다. (이해는 합니다만...)

    암튼, 매트릭스란 영화가 이를 잘~ 표현해주고 있단 생각을.. 자주 해보게 됩니다, 요즘~

    참.. 세상 요상쵸? ㅋㅋㅋ
    이게 다~..까진 아니더라도 일정 수준이상이 조작과 왜곡과 작전, 공작이었다니... ㅋㅋㅋ

    그나저나, 그 공작에 동원되는 인원들은 과연.. 자기들이 무슨 이유로 그러는 진 알고서 움직이는 걸까요? 그게 제일 궁금하다능~.
    아마 알면서 움직인다 생각은 됩니다만...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dmclinicalresearch.com/ BlogIcon Doctors research 2011.10.18 20:20

    여기 게시물로 니스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hsk0504.tistory.com BlogIcon 한석규 2011.10.18 20:27 신고

    제목부터 먼가가 느껴집니다. 그때에도 이런 시각이 있었다니 놀라울 뿐입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10.19 07:37 신고

    역사 바로세우기가 아니라 역사 거꾸로 세우기가 진행되고 있는듯합니다. 백선엽을 구국의 영웅으로
    묘사하더니, 이번에는 이승만이네요. 다음은 박정희 차례가 되겠고, 조만간 이명박도 재조명될련지
    모르겠습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greenetwork.tistory.com BlogIcon 안달레 2011.10.19 08:59 신고

    국사편찬위에서 교과서에서 독재라는 단어를 빼겠다는 뉴스를 어제 접했습니다.
    국민들에게 역사의 밝은 면만 보이는것이 어떻겠냐 하는것이 그들의 취지랍니다.
    여기저기 후퇴하는 역사의 소리가 들립니다.!!! 뿌리가 너무 깊습니다...
    늦더라도 제대로 청산해 나가는 시간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searchquotes.com/quotes/about/Funny_Facebook_Status/ BlogIcon funny facebook status 2011.10.19 17:45

    Your post is fine enough to make someone understand this important thing, and I’m sure some will find it interesting because it’s about a topic that’s widely discussed. Will comeback soon to get more..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BlogIcon 쿤다다다 2011.10.19 23:09 신고

    독재자와 영웅 한끝차이인 것 같아요. 오늘 인터넷 기사에서 심형래 보면서...훔냐..비슷한 생각을 해보았답니다.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0063.tistory.com BlogIcon 카르페디엠^^* 2011.10.20 13:52 신고

    여강여호님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꽤 오래된 책이네요^^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remax.co.za/Property-in-Somerset-West/Western-Cape/South-Africa/ BlogIcon somerset west property 2011.10.20 16:31

    되기 위해서는 재적 의원 203명의 2/3인 136명을 넘겨야 했지만 참석의원 202명 중 찬성표를 던진 의원이 135명에 그치고 말았기 때문이다.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logoonlinepros.co.uk/ BlogIcon logo design 2011.10.20 19:55

    여기 와서 하나의 게시물을 반갑습니다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logoonlinepros.co.uk/pages/Brochures BlogIcon brochure design 2011.10.20 19:55

    여기 와서 하나

  1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yourjumpmanual.com BlogIcon jump manual 2011.11.14 14:55

    외부인되는 것은 정의 기능, 그리고 색감의 아직도 오히려 원유 이해와 한국어의 스피커로, 나는 잠재적인 대통령 후보로 Ahn 철호 지수의 매력을 볼 수있는 사회의 아웃 사이더로서

  1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raviv-tzad.com BlogIcon 천사 2012.01.06 01:39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1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thejuveniledefender.com BlogIcon 윤석영 2012.01.06 11:59

    호랑이는 죽으면 가죽을 남기고, 사람은 죽으면 이름을 남긴다

  1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huntingpastore.com BlogIcon 김보경 2012.01.07 03:36

    좋은 일을 나의 친구를 계속, 이거 정말 끝내 준다

  2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colin.is-a-therapist.com BlogIcon 켄달 2012.04.17 23:19

    누구?

  2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ginger.gotdns.org BlogIcon 빅토리아 2012.04.20 04:45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