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신화와 민속에서 슈르드Shurdh는 폭풍과 바람의 신으로 우박과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다. 최근까지 북알바니아 지역에서 숭배된 슈르드는 일리리아(기원전 10세기경 발칸 반도 서부에 있었던 왕국)의 신으로 여겨졌다. 알바니아 신화에서 슈르드는 또 다른 기후의 신인 베르브티Verbti에 대응하는 신이었다. 그들은 모두 조이즈Zojz(번개의 신), 페렌디Perendi(천둥의 신)와 관련이 있었는데 이들 신들의 특성 중 일부는 반신반인 드랑게Drangue의 신화적 모습에서 발견된다.

 

 

드랑게는 알바니아 신화와 민속에서 날개를 가진 반신반인의 신성한 인물이었다. 드랑게가 될 운명을 가진 아기들의 머리는 대망막(태아가 종종 머리에 쓰고 나오는 양막의 일부)으로 둘러싸여 있었으며 팔 아래에 두 개 또는 네 개의 날개를 가지고 태어난다고 한다. 드랑게는 날개와 팔에 초자연적인 힘을 가지고 있었다. 드랑게의 목표는 전설적인 전투에서 쿨셰드라(거대한 뱀 모습을 한 악마)와 싸우는 것이었다. 그는 운석, 번개, 벼락, 나무, 바위 등을 사용해 쿨셰드라를 물리치고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인간을 보호했다. 고대 알바니아인들은 대지를 울리는 천둥소리를 이 전설적인 전투에서 나는 소리라고 생각했다.  

 

슈르드는 ‘죽은 이’를 의미하는 알바니아어 ‘슈르데트Shurdhet’와 관련이 있다. 하지만 이 연관성은 우연의 일치로 보인다. 슈르드라는 이름은 ‘물’을 뜻하는 ‘세우로Seuro’와 ‘주는 자’를 의미하는 ‘도스Dos’의 합성어가 틀림없기 때문이다. 즉 슈르드는 ‘물을 주는 자’라는 뜻이다. 슈르드는 고대 트라키아(발칸 반도 동부 일원에 존재했던 고대 왕국) 비문에서 발견된 하늘의 신 지벨수르두스Zibelsurdus와 관련이 있을 것이다.

Posted by 여강여호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