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11.09 백석의 유일한 시집 '사슴', 경매 시작가만 5,500만원 (6)

 

‘천재 시인’ 백석(1912~1996)의 유일한 시집 ‘사슴’ 초판본이 경매에 나왔다. 경매 시작가만 5500만원이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100부 한정판으로 찍은 ‘사슴’ 초판본의 가격은 1936년 당시 2원(圓)이었다. 시집 뒤편에 저작(著作) 겸 발행자 백석이라고 명기돼 있어 백석이 자비로 시집을 펴낸 것으로 보인다.

고서적, 고미술품 등을 다루는 경매사이트 ‘코베이’에 따르면 이번에 경매에 나온 ‘사슴’ 초판본은 백석이 이육사(1904~1944) 시인의 동생인 문학평론가 이원조(1909~1955)에게 직접 준 것이다.

시집 안에는 “이원조씨 백석”이라고 적혀 있다. 백석 문학 전문가인 김재용 원광대 국문학과 교수는 “100부는 그 당시에도 적은 것이었다”면서 “당시 다른 시집과 달리 겹으로 접은 한지에 인쇄하는 등 손품이 많이 들어간 시집”이라고 소개했다.

 

▲백석의 젊은 시절 모습. 사진>연합뉴스 


백석과 이원조의 관계에 대해 김 교수는 “이원조는 해방 전에는 사회주의자가 아니었다”면서 “백석과는 조선일보에서 같이 근무한 인연뿐 아니라 일본 문학, 유럽 문학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짝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 당시 유럽 문학, 세계 문학을 자기식으로 평가하고 논할 수 있는 사람이 드물었는데 백석과 이원조는 폭넓게 의견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모두 일본에서 유학했으며 이원조는 호세이대에서 불문학을, 백석은 아오야마학원에서 영문학을 공부했다. 부르주아 문학을 비판하는 평론을 썼던 이원조는 해방 후 월북했다.

백석은 시문학파 선배 시인 김영랑(1903~1950)에게도 ‘사슴’ 초판본을 줬다. 백석은 시집에 ‘영랑 형께’라고 적었다.

‘사슴’은 시인들이 ‘가장 좋아하거나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시집’(계간 ‘시인세계’ 2005년 여름호 조사)으로 꼽힐 만큼 일반인은 물론 시인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아왔다. 1936년 1월 선광인쇄주식회사에서 인쇄한 ‘사슴’은 당시 100부밖에 찍지 않아 전문가들 사이에서 희귀본으로 꼽힌다. <출처:경향신문>

 

사슴

 

여승은 합장을 하고 절을 했다

가지취의 내음새가 났다

쓸쓸한 낯이 옛날같이 늙었다

나는 불경(佛經)처럼 서러워졌다

 

평안도의 어느 산 깊은 금덤판

나는 파리한 여인에게서 옥수수를 샀다

여인은 나어린 딸아이를 때리며 가을밤같이 차게 울었다

 

섶벌같이 나아간 지아비 기다려 십 년이 갔다

지아비는 돌아오지 않고

어린 딸은 도라지꽃이 좋아 돌무덤으로 갔다

 

산꿩도 설게 울은 슬픈 날이 있었다

산절의 마당귀에 여인의 머리오리가 눈물방울과 같이 떨어진 날이 있었다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43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4.11.10 07:52 신고

    우리나라 시인 작품도 그 가치를 인정받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백석이 남긴 시들 타락한 우리 마음을 깨끗하게 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4.11.10 09:29 신고

    이해인시인의 작품 같은 느낌이 듭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4.11.10 10:07 신고

    아름다운 표현이 많이 보이는군요
    우리말이 참 아름답다는 생각을 합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4.11.10 16:32 신고

    시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사슴이라는 시에 등장하는 시어가
    현재를 사는 사람들로서는 표현해 낼 길이 없는 경지에 올라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백석이라는 이름만 듣어봤을 뿐, 사진으로도 뵌 적이 없는데,
    당당하고 순수해 보이면서도 깊은 내공이 엿보이는 모습입니다.

    좋은 소개를 해주셔서 정말 잘 보고 갑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ecrivain-inconnu.tistory.com BlogIcon écrivain inconnu 2014.11.10 17:07 신고

    단순히 돈의 액수가 아니라 가치가 그만큼 높다는 것이겠죠.
    우리말을 깊게 공부해야 하는 이유가 있네요.
    쓰는 말 자체가 다르다는 느낌입니다.
    게다가 잘생겼네요.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4.11.11 06:16 신고

    가치를 알아보는것 같은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