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여인/안톤 체호프(Anton Pavlovich Chekhov, 1860~1904, 러시아)/1899년

 

누구를 사랑하지 않고는 단 한순간도 견디지 못하는 여자가 있었다. 그녀가 처음으로 사랑한 남자는 야외극장 티볼리의 대표이자 연출감독인 쿠킨이었다. 처음에는 지루한 비로 극장을 열지 못해서 신세 한탄을 하고 있는 그를 동정했지만 그 동정은 점차 사랑으로 변해갔다. 남자들은 그녀를 '귀여운 여인'이라고 불렀다. 아무리 사소한 얘기라도 즐겁게 들어주고 늘 미소를 잃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녀는 쿠킨과 결혼했고 둘은 행복했다. 쿠킨은 늘 불만, 불평에 성격 또한 음산했다. 그녀는 남편이 된 쿠킨의 이런 성격도 다 이해했다. 예술가이기 때문에 당연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고, 쿠킨의 말과 행동을 그대로 따라했다. 이것은 그녀가 남편을 사랑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행복은 그리 오래 가지 않았다. 쿠킨이 급사했다는 한 통의 전보를 받았고 비탄에 빠졌다. 

 

"가엾은 바니치가, 그리운 사람! 왜 나는 당신과 만나게 되었나요. 어째서 당신을 만나 사랑을 하게 된 것인가요! 당신을 먼저 보내고 이젠 누구를 의지하란 말입니까." -<귀여운 여인> 중에서-

 

그녀가 두번째로 만난 남자는 상복을 입은 채 미사에서 돌아오는 길에 만난 푸스토발로프라는 사람이었다. 그녀는 바바카예프라는 목재상 주인이었던 푸스토발로프의 호의에 감동했고 그도 그녀에게 조금씩 호감을 가지기 시작했다. 푸스토발로프에게 마음을 빼앗겨 버린 그녀는 마치 열병에라도 걸린 듯 밤마다 잠을 이루지 못했다. 그 남자도 마찬가지였나보다. 결국 그는 그녀에게 프로포즈를 했고 둘은 결혼에 성공했다. 6년을 사는 동안 그녀는 목재상 푸스토발로프의 아바타나 마찬가지였다. 그 흔한 연극 한 번 보지 못할 정도로 일중독인 그였지만 그녀는 개의치 않았다. 사랑할 대상이 있다는 것만도 축복이었으니까. 하지만 두 번째 남편인 푸스토발로프도 대수롭지 않은 감기로 세상을 뜨고 말았다. 또 다시 그녀는 미망인이 되었다.

 

"당신이 없는 나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요? 너무나 슬프고 불행해요. 친절한 여러분, 저를 불쌍히 여겨 주세요. 의지할 데라곤 아무도 없는 저를……." -<귀여운 여인> 중에서-

 

▲사진>구글 검색 

 

두 번째 남편이 죽고 난 후 그녀의 생활은 마치 수녀와도 같았다. 이 여자 정말 사랑 없이는 살 수 없는 것일까? 세번 째 남편은 푸스토발로프와 살 때 그녀의 집에 세들어 살던 젊은 수의관 스미르닌이었다. 두번 째 남편이 죽은 후 집에만 파묻혀 살던 그녀에게 위안이 되어 주었던 유일한 사람이 스미르닌이었다. 그는 아들이 하나 딸린 이혼남이었다. 다시 그녀는 한 남자를 사랑하게 되었고 세번 째 결혼에 골인했다. 하지만 그녀의 행복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다. 스미르닌 소속 부대가 시베리아로 이동하게 되어 따라갔기 때문이다. 또 다시 혼자가 된 그녀는 영혼 없는 나날을 보냈다. 특히 그녀에게는 자기 생각이라는 것이 없어졌다. 늘 만났던 남편의 아바타로 살았기 때문이다. 그녀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식어가는 피를 덥혀 줄 뜨거운 사랑이었다. 오랜 세월이 흐른 뒤 그녀는 거리에서 우연히 스미르닌과 재회했고 다시 뜨거운 사랑을 준비했다. 하지만 스미르닌은 전 부인과 재결합한 상태였다. 그녀는 어쩔 수 없이 새로운 사랑의 대상을 찾아야만 했다. 사랑 없이는 단 한순간도 못 사는 여자였으니까.

 

그녀가 새로운 사랑의 대상으로 선택한 사람은 스미르닌의 아들이었다. 남녀간의 뜨거운 사랑 대신 스미르닌의 아들을 마치 친어머니처럼 사랑했다. 세 남편에게 했던 것과 똑같이 샤샤(스미르닌의 아들)를 따라했다. 그녀는 행복했다. 하지만 또 불안했다. 샤샤의 친어머니가 자기 아들을 데리로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늘 초조하고 두려웠다.

 

'하르코프에게 전보가 왔구나!'

그녀는 이렇게 생각하며 온몸을 떨기 시작했다. '하르코프'는 샤샤의 어머니가 샤샤를 부르는 애칭이다. 아, 어쩔 것인가! -<귀여운 여인> 중에서-

 

사랑 없이는 단 하루도 못 산다는 그녀의 이름은 '올렌카'였다. 안톤 체호프는 그녀를 '귀여운 여인'이라고 표현했다. 어디가 그렇게 귀엽길래. 올렌카의 외모가 그랬던 것일까? 혹자들은 이렇게 올렌카를 비난할지도 모른다. 아니 체호프까지 싸잡아 비난할지도 모르겠다. '줏대도 없이 이 남자 저 남자에 기대어 사는 여자가 귀엽다고? 당신 제 정신이야' 이라고 말이다. 게다가 톨스토이까지 체호프의 소설 <귀여운 여인>을 극찬했다는 얘기까지 들으면 어안이 벙벙해 질 수밖에.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남자에 기대어 자기 영혼마저 포기하고 사는 여자를 귀엽다니 도통 이해가 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문학은 꼭 권선징악일 필요도 없고 다수가 공감해야만 할 필요도 없다. 세상에는 다양한 피부색과 다양한 언어만큼이나 다양한 생각들이 존재한다. 올렌카도 그런 사람들 중의 하나일 뿐이다. 체호프는 그런 다양한 사람들 중의 한 명을, 그런 다양한 사랑의 방식 중에 하나를 소개해 줬을 뿐이다. 세상의 다양한 삶의 방식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해 주는 것도 미덕이라면 미덕이다. 사랑 없이는 단 한 순간도 살 수 없다는 올렌카라는 여성을 통해 사고를 확장하고 사고에 살을 찌우는 것은 오로지 독자의 몫이다.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4.08.20 05:26 신고

    제가 이것을 읽었는지 읽지 않았는지 그것도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체호프의 소설은 분명 읽었는데 이제는 그것이 무슨 내용이었는 지조차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러시아 소설을 닥치는 대로 읽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토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 푸쉬킨, 고리키 등을 주로 읽었는데 체호프의 소설도 있었다는 것만 기억합니다.
    인문학 열풍이 러시아 문학의 위대한 고전들을 되살릴 수 있다면 좋을 듯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4.08.20 08:39 신고

    하나의 사상, 하나의 종교, 하나의 이념, 하나의 생각만 존재하는 사회은 끔찍합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2014.08.20 08:40 신고

    잘보고 갑니다
    요즈음은 책을 한 권 쓰기 위해 사전 답사를 하느라
    정신없이 지내고 있는 중입니다
    늘 건강하시고요 자주는 들리지 못해도 틈틈히 안부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