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우(1958~)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문학사상」217호(1990.11)

샤갈의 마을에는 삼월에 눈이 온다.
봄을 바라고 섰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는 정맥이
바르르 떤다.
바르르 떠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은 정맥을 어루만지며
눈은 수천수만의 날개를 달고
하늘에서 내려와 샤갈의 마을의
지붕과 굴뚝을 덮는다.
삼월에 눈이 오면
샤갈의 마을의 쥐똥만한 겨울열매들은
다시 올리브빛으로 물이 들고
밤에 아낙들은
그해의 제일 아름다운 불을
아궁이에 지핀다.
-김춘수의 시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동네마다 있음직한 '샤갈의 눈 내리는 마을'. 누구나 샤갈의 그림 중에 '눈 내리는 마을'이라는 작품이 있겠거니 생각하겠지만 아니란다. 오히려 그 출처를 찾는다면 김춘수 시인의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라는 시가 맞지않을까 싶다. 물론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은 샤갈의 그림 '비테프스크 위에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니 그동안의 상식이 전적으로 틀렸다고도 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샤갈의 그림과 김춘수의 시에서 보듯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은 희망을 상징한다.

이 절묘한 언어의 유희를 만끽하는 또 하나의 작품이 있다. 박상우의 소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 그것이다.

저자 박상우가 소설의 제목을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라 붙인 이유가 샤갈의 그림이나 김춘수의 시에서 영감을 받아서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세 작품이 모두 혼돈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희망찾기'라는 작은 주제만은 동일해 보인다.

소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의 시대적 배경은 1990년이다. 새 연대의 시작과 함께 모든 게 급작스럽게 변해버린 현실을 살아가는 지식인들의 고뇌를 시간의 흐름에 맞춰 담담하게 그려낸 소설이다. 이 소설을 이해하기 위해 잠시 개인적인 경험 하나를 들춰낼 필요가 있을 듯 싶다.

90년대 초 학번인 내가 대학 새내기 시절 복학한 선배들과의 술자리는 사회를 바라보는 서로의 시선 사이에 크나큰 갭이 있음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80년대 학번이었던 선배들은 90년대 학번들이 술자리에서 쏟아내는 대중가요가 무척이나 낯설었던 모양이었다. 대학생활의 대부분이 치열한 투쟁의 연속이었던 80년대 학번들에게 이 풍경은 그야말로 처음 가보는 낯선 도시에서 느끼는 그런 혼란이 아니었을까? 연대만 바뀌었을 뿐 그리 긴 시간의 틈이 아닌데도 말이다.

박상우의 소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이 주목하는 시간적, 시대적 공간이 바로 이 지점이다. '정치'라는 단어로 대표되는 시대적 고민이 사라져버린 공간, 이 공간에서 그들은 거리를 방황하고 연대만이 살 길이었던 80년대를 거친 새 연대(90년대)의 시작은 꽉 움켜쥐고 놓지않으려 했던 그들의 손들이 맥없이 풀려버리는 분열의 시작이었던 것이다.

그리고 정치적인 관심사로 한때 내남없이 침을 튀기고 핏대를 올리던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정치 대신 증권과 부동산, 고스톱과 포커, 그리고 방중술과 포르노에 관한 얘기로 시간의 공백을 메워나가는 걸 목도할 수 있었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중에서-

여섯 명의 술자리가 하나 둘 이런저런 이유로 둘만 남았을 때 저자가 고민하는 대목은 따로 있지 않았나 싶다. 국가폭력이 극에 달했던 80년대, 끈끈한 연대의식은 그 시대를 살아가는 유일한 희망이었다. 그 결과로 쟁취한 87년 6월의 승리, 사회는 더 이상 80년대의 연대의식을 필요로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는 절반의 승리에 불과했다. 뒤이은 민주화 세력의 분열은 또다시 국가폭력을 주도했던 군인의 손에 정치를 맡기고 말았다. 껍데기만 변했을 뿐 정치의 속성은 바뀌지 않았다는 것이 저자가 고민하는 현실인식이다. 여전히 연대의 필요성이 남아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이 샤갈의 마을에서 본 것은 이들이 80년대 떼로 몰려다니며 고민했던 정치를 비아냥거리고 이들과 자고 싶다는 여자의 헛된 욕망 뿐이다. 목적의식이 사라져버린 90년대를 상징적으로 표현해 주는 대목이다. 저자는 결코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려 한다. 국가 폭력과 정치의 속성이 변하지 않는 가운데 위장된 민주화로 느슨해져버린 연대의식을 회복하려는 저자의 의지는 비장하기까지 하다. 

몽중에 그러는 것처럼, 그때 우리 중 하나가 탁자 밑으로 손을 뻗어 나머지 하나의 손을 필사적으로 거머쥐었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중에서-

샤갈의 마을에는 여전히 폭설이 내리고 있었다.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falconsketch.tistory.com BlogIcon 팰콘스케치 2011.06.08 13:18 신고

    그림만 볼 땐 몰랐는데 배경이 겨울이 아니라 봄이군요~!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pdi134.tistory.com BlogIcon 대관령꽁지 2011.06.08 13:36 신고

    새로운 사실입니다.
    대관령도 봄에 눈이 오는데...ㅎ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06.08 14:05 신고

    아 맞아요 동네마다 무슨 그리 샤갈에 눈이 내린다는 카페가 많았는지요. 전 샤갈이라는 마을이 있는줄 알았따니까요. 이 책은 꼭 읽어보고 싶네요. 맞아요 90학번 이후는 80년대 학번이 놓아버린 투쟁과 연대가 어느순간 사라졌고 1년 2년 차이지만 딴세상인듯 했어요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9oarahan.tistory.com BlogIcon 아하라한 2011.06.08 15:36 신고

    흠....80년대를 지나오면서 90년대....민주화라는 이쁜 이름으로 포장지는 잘 선택했는지 몰라도...그속에 들어 있는 선물은 이미 유통기한을 지나가고 있네요...냄새나는 ~~~~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rabbit.tistory.com BlogIcon 굴뚝 토끼 2011.06.08 20:05 신고

    그때 그 연대의 끈이 느슨해지면서 오늘날의 참상(!)이 벌어진게 아닌가 합니다.
    그런의미에서 지금 반값등록금 시위의 연대는 반드시, 꼭 필요하다는 생각입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wind-skyrain.tistory.com BlogIcon At Information Technology 2011.06.08 20:21 신고

    근 1년만에 학생신분으로 언어를 접해보았습니다..^^
    왠지 모르게 이웃분께 시를 배운다니(?) 뭔가 색다릅니다.
    윗분 말씀터럼..
    대학생의 입장으로써
    반값등록금 관련 투쟁은... 지금 꼭 필요합니다.

    과거 광우병 논란 촛불시위가 있고나서 그 일이 흐지부지된거처럼..
    그때처럼 느슨해지면 안되겠지요..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1.06.08 21:18 신고

    샤갈 그림중에 저 '비테프스크 위에서'와 비슷한 그림이 있잖아요. 제목이 생각안나는데..
    마을 위를 날아다니는~ 으...이놈의 기억력..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BlogIcon 파리아줌마 2011.06.09 00:54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저는 생소합니다.
    무식해서인지~`
    편한게 좋은 세대인것 같습니다.
    가슴깊이 아파하며 행동했던 80년대 대학생들과는
    달라요. 그런데 그들이 지금 기성세대라는거죠,,
    뭐가 뭔지 저도 잘 모르겠답니다.ㅠㅠ

  10. addr | edit/del | reply 빠박이 2011.06.09 01:36

    왠지 책 많이 안읽은 저에겐 어려울거 같긴한데요...
    그림은 좋습니다 ㅎㅎ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eina0515.tistory.com BlogIcon 장화신은 메이나 2011.06.09 08:51 신고

    샤갈 그림을 이렇게 시대적 상황을 비추어내는 소설과 결부시키니 신선하네요.
    시까지 잘 감상하고 갑니다~^^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furryrocks.com BlogIcon 천사 2012.01.06 01:37

    남의 떡이 커 보인다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reliablegrouparchitects.com BlogIcon 고명진 2012.01.06 12:21

    당신은 팹, 훌륭한 문서입니다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ackpumpsequestration.com BlogIcon 김성환 2012.01.07 05:25

    짚신도 짝이 있다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pedro.is-into-cars.com BlogIcon 마리아 2012.04.18 03:37

    어디?

  1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funtimes.land-4-sale.us BlogIcon 한나 2012.04.20 11:25

    변호사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1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southseas-int.com/index-new.aspx BlogIcon beats on sale 2013.03.09 11:35

    정말 감동! 모든 아주, 아주 분명하다, 개방 문제에 대한 설명입니다.opl51ke 이 정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excellentmonster.com/tour-beats BlogIcon tour beats 2013.03.09 11:36

    이 모두가 나에게 매우 opl51ke 새로운이 문서는 정말 내 눈을 열었습니다. 우리와 함께 당신의 지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1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excellentmonster.com/fresh-beats BlogIcon fresh beats 2013.03.09 11:37

    이 모두가 나에게 매우 opl51ke 새로운이 문서는 정말 내 눈을 열었습니다. 우리와 함께 당신의 지혜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sac-pascher.org/sac-cabas-vanessa-bruno-lin-avec-fil-bleu-beige BlogIcon vanessa et bruno 2013.03.09 11:39

    나는 opl51ke 최근 기사에서 와서 함께 책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당신의 쓰기 기술과 독자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읽기 수 있도록 능력을 내 존경을 표현하고 싶습니다. 나는 최신 게시물을 읽고 당신과 함께 내 생각을 공유하고 싶습니다.

  2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excellentmonster.net/beat-boxing BlogIcon hp beats 2013.03.09 11:41

    이 문서 주셔서 감사합니다.opl51ke 그게 내가 말할 수있는 전부입니다. 당신은 가장 확실히 뭔가 특별한으로이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당신은 명확하게 당신이 무슨 일을 벌이고 다니는지는 알고있다, 당신은 많은 기지를 적용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