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흔적의 역사

2014. 8. 23. 17:13 from 북 리뷰

 

흔적의 역사/이기환 지음/책문 펴냄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한다. 사람과 사람의 소통이 중요하듯이, 현재를 의미 있게 살아가려면 과거와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얘기다. 그중에서도 역사는 기록할 만한 사건들을 정리해 놓은 것이니, 두고두고 만나 대화를 나누어도 손색이 없다. 최근에 한국사를 대학수학능력시험의 필수과목으로 지정한 것도 바로 이런 점에 주목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어디서부터 어떻게 역사를 만나야 할까? 역사의 필요성을 깨달았다고 해서 갑자기 《조선왕조실록》을 파고들 수도 없고, 두꺼운 학술서나 논문을 탐독하는 것은 더더구나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역사적 사건이나 인물을 먼저 만나본 안내인과 동행하며, 때로는 물어보고 때로는 대화하며 역사의 핵심으로 접근하는 게 나름대로 효과적인 방법이다. 책문에서 출판한 《흔적의 역사》는 딱딱하고 건조하게만 보이는 역사의 주요 장면을 마치 대화하듯이 독자에게 소개하는 책이다.


이 책을 쓴 이기환 저자는 ‘바로 지금 우리가 겪고 있기도 한’ 40건의 역사적 사건들을 추적하며 조선시대를 누빈다. 그는 언론사 기자답게 자료를 직접 찾고 현장을 발로 누비며 객관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조선의 맨얼굴”을 발랄하게 그려냈다. 저자는 《조선왕조실록》의 날짜까지 세세하게 언급하며 사건에 집중하도록 유도하는 동시에, 조선시대를 화려하게 채색한 단원 김홍도와 혜원 신윤복의 그림을 무대로 이끌어냄으로써, 독자들이 조선과 우리 시대의 공통 과제들을 치열하게 탐색하도록 돕는다.

 


저자가 풀어낸 4부 40꼭지에는 조선판 세월호 사건부터, 침실에 재해대책본부를 설치한 정조, 사초폐기 사건, 조선의 인사검증 시스템, 군대 면제 문제 등등 우리 시대와 연관된 무궁무진한 역사의 팩트로 가득하다. 또 임금이면서도 임금 대접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정종, 만고의 성군이라면서 능지처참이라는 혹독한 형벌을 남발했던 세종, 연산군보다 더 악질적으로 역사를 왜곡하려 했던 태조와 영조, 인현왕후와 장희빈 등 두 여인에게 피눈물을 흘리게 한 못된 남자 숙종, 지독한 골초로 조선을 흡연의 나라로 만들겠다고 선언한 정조까지 모두가 기존에 알려진 이미지와는 너무도 달라 놀랍기만 하다.

 
천하의 폭군이라는 연산군마저 “임금이 두려워하는 것은 역사뿐”이라고 했다. 새삼 기록의 위대함을 느낀다. 조선시대의 수많은 계층, 수많은 사람들, 그리고 수많은 사건들을 만나면서, 저자는 우리를 옛 사람들의 이야기에, 발자취에, 흔적에 흠뻑 빠지도록 이끈다. -출판사 제공 서평 중에서-

 


 

 

1403년(태종3년) 5월 경상도의 조운선(지방에서 거둔 세금을 운반하는 배) 34척이 거센 풍랑을 맞아 침몰했다. 사람 1000여명이 희생되고, 쌀 1만여석을 잃은 것으로 추정되는 참사였다. 당시 태종은 신하들의 보고를 받고 "이 모든 책임은 과인에게 있다"면서 "죽은 사람들의 부모와 처자의 마음이 어떠하겠는가"라며 비통해 했다고 한다.

 

 

세월호 특별법은 단지 이번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나 유가족들에만 국한되는 법이 아니다. 참사의 진실을 밝혀 앞으로는 이런 무고한 희생이 없도록 하자는 게 본질이다. 하지만 참사 유가족은 물론 각계각층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특별법 입법은 어두운 바다 속에 잠긴 세월호의 운명처럼 좀처럼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세월호 특별법의 중심이 돼야 할 유가족의 의견이 온전히 반영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희생자 이름을 직접 호명하며 눈물까지 흘렸던 대통령은 정치권 뒤에 숨어 책임을 방기하고 있고 여당인 새누리당은 세월호 정국을 벗어나기 위해 세월호 피로감을 홍보하는데만 여념이 없다. 선거 전 그토록 고개를 숙이던 그들은 선거가 끝나자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하고 조롱까지 하고 있다. 게다가 야당인 새정치연합은 무능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어쩌다 이국 땅에서 온 교황이 내민 손에 위로를 받는 어이없는 현실이 되었는지 침울하고 암담하기까지 하다.

 

절대왕조시대 지도자도 백성의 아픔을 같이 슬퍼했다는데 민주주의가 무르익었다는 21세기 대한민국은 아니 민주주의 시대 지도자들은 왕조시대를 거슬러 더 먼 곳에서 온 외계인이 아닌가 싶다. 지금 단계에서 세월호 특별법을 통과시킬 수 있는 방법은 유일하다. 무능한 야당 뒤에 숨어서 표정관리만 하고 있는 대통령과 여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 대통령의 눈물이 악어의 눈물이 아니었음을 보여주는 유일한 방법이기도 하다.

'북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 소개>동물 홀로코스트  (3) 2014.09.08
<책 소개>나는 라말라를 보았다  (5) 2014.08.30
<책 소개>흔적의 역사  (5) 2014.08.23
<책 소개>늘 푸른 소나무  (5) 2014.08.17
<책 소개>난중일기  (5) 2014.08.16
<책 소개>칠면조와 달리는 육체노동자  (10) 2014.08.10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BlogIcon Zoom-in 2014.08.24 23:13 신고

    역사는 돌고 돈다는 말이 맞는가 봅니다.
    지난 역사를 되돌아보며 같은 실수를 하지 말아야 한다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4.08.25 08:10 신고

    태종과 박근혜가 비교되는 군요.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4.08.25 10:16 신고

    책을 손에서 놓은 지가 얼마나 됐는지도 가물가물하네요. 정신 차려야 할 텐데.. 여강여호님이 기운 불어넣어주시길..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ccsj77 BlogIcon 2014.08.25 10:32

    눈을 버젖이 뜨고 있는데도 왜곡이 판을 치는 세상을 보면서, 과연 역사를 어느 정도 믿어야 할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신채호는 <조선상고사>를 집필하면서, 역사는 왜곡되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왜곡되지 않은 역사를 찾기 위해 힘썼다고 하는 것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완전히 이단적인 역사서술이기는 하지만 일리는 있어 보이기는 하는군요...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ensechef.com BlogIcon SenseChef 2014.08.25 14:18 신고

    진정성 있는 태도와 행동이 정말 필요한 시대입니다. 시간이 지나면 이 또한 잊혀지겠지라는 생각을 하고 세월호를 대하는 정치권에 안타까움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슬픔을 함께 보듬어주는 진지한 자세, 진실성이 아쉬운 순간입니다 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