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한의 <우묵배미의 사랑>/1989년

 

시골 제비족으로 한때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쿠웨이트 박을 기억할지 모르겠다. MBC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에서 순박한 만수 아빠로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었던 최주봉이다. 1989년 방영되었던 KBS 드라마 '왕룽일가'를 기억하는 독자라면 쿠웨이트 박의 강렬한 인상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도시와 농촌의 어정쩡한 중간지대에서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당시의 표현)의 삶을 그린 '왕룽일가'는 당시 시대상을 사실적으로 묘사해서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로 박영한의 소설 <왕룽일가>(1988년작)가 원작이다.

박영한의 소설 <우묵배미의 사랑>은 전작 <왕룽일가>의 연작이다. 1978년 <머나먼 쏭바강>으로 제2회 오늘의 작가상을 받기도 했던 박영한은 여러 중편들을 모아 <왕룽일가>와 <우묵배미의 사랑>을 표제로 한 두 권의 연작소설을 발표했다. 각각 세 개의 중편소설로 이루어진 이 연작소설은 '왕룽일가', '오란의 딸', '지옥에서 보낸 한 철'을 모아 <왕룽일가>로, '우묵배미의 사랑', '후투티 목장의 여름', '은실네 바람났네'를 모아 <우묵배미의 사랑>으로 출간했다. 즉 <우묵배미의 사랑>은 네번 째에 해당하는 연작소설인 것이다.

박영한의 소설들은 드라마나 영화의 원작이 되기도 했는데 데뷔작인 <머나먼 쏭바강>은 1993년 SBS에서, <왕룽일가>는 1989년 KBS에서 드라마로 제작되었고 <우묵배미의 사랑>은 1990년 박중훈, 최명길 주연의 '우묵배미의 사랑'(장선우 감독)으로 만들어져 그 해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우묵배미의 사랑>은 2000년 KBS의 월화 드라마 '바보같은 사랑'의 원작이 되기도 했다. 유독 박영한의 소설들이 드라마나 영화의 원작이 되었던 이유는 등장인물들의 코믹스런 캐릭터 말고도 당시 서민들의 애환을 사실적으로 묘사해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기 때문일 것이다. 

<우묵배미의 사랑>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배경이 된 '우묵배미'라는 곳을 알 필요가 있다. '우묵배미'의 위치에 대해서는 박영한의 연작 중 첫번 째 소설인 <왕룽일가>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다. 우묵배미는 서울시청 건너편 삼성 본관 앞에서 999번 입석을 타고 신촌, 수색을 거쳐 50분쯤 달려온 낭곡 종점 근처에 있는 변두리 마을이다. 도시화의 물결이 거세게 불어닥치고 있는 농촌 마을이 바로 '우묵배미'인 것이다. 고도성장기인 1980년대 팽창을 거듭하던 서울이 도시로서의 한계에 직면해 서울에서 밀려난 사람들이 터를 잡고 살아가는 곳이 '우묵배미'였다. 전통적인 가족 중심 문화가 남아있던 농촌 마을에 도시의 물질 문화가 유입됨으로써 '우묵배미'는 도시와 농촌의 어정쩡한 중간지대가 된 것이다. 결국 물질문화와 정신문화의 충돌은 '우묵배미'를 예기치 않았던 사건들의 장으로 만들고 만다.

아무튼 이런 모든 조짐들을 요 수삼 년 내에 진행된 낭곡 지역의 급속한 도심지화와 보조를 함게하는 현상일진대, 한쪽에서는 이걸 두고 성도덕의 타락 운운하며 이맛살을 찌푸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인간의 성욕이며 물욕을 자연 발생적인 온당한 것으로 치부하는 낙천적인 사람들 편에서는 그런저런 현상이야말로 낭곡 읍내가 미구에 당당한 중소 도시로 힘차게 뻗어갈 수 있는 활력의 원천일 수 있다는 주장들이었다.

<우묵배미의 사랑>에 등장하는 인물들도 이런 사람들의 전형이다. 치마공장의 미싱사로 일하고 있는 배일도는 어느날 동료 미싱사인 민공례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소설은 불륜일 수밖에 없는 배일도와 민공례의 러브 스토리에 배일도의 아내 지호 엄마와 민공례의 남편 박석희가 개입됨으로써 긴장감을 더해준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한 소설 속에 다양한 시점이 존재하며 전개된다. 자신의 사랑을 합리화할 때는 각각 배일도와 지호 엄마가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1인칭 주인공 시점이 되기도 하며 중재가 필요할 때는 '나'가 등장해서 1인칭 관찰자 시점으로 소설을 전개시킨다. 

샛길로 갈 수밖에 없는 이들의 사랑이 결코 밉게 보이지 않는 것은 변두리를 전전해야만 했던 당시 서민들의 애환이 애틋하게 묻어나기 때문이다. 차마 웃을 수밖에 없는 불륜행각 뒤에는 그들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추동하는 외부환경이 존재한다. 그야말로 악처인 배일도의 아내 지호엄마, 지호 엄마의 구박이 심해질수록 배일도의 반발심은 공례에게로 향하게 된다. 민공례도 마찬가지다. 폭력적인 남편 게다가 무능력한 남편 대신 힘겨운 노동 현실을 살아가야 하는 그녀에게 배일도는 전체일 수밖에 없다. 더욱이 배일도도 인정하듯 민공례가 자기의 전부를 걸고 사랑하는 것에 비해 배일도의 사랑은 '부끄러운 도둑놈 심뽀'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남편을 구박만 해대는 지호 엄마를 비난할 수만도 없다. 일찍이 계모 슬하에서 가출해 도심 뒷골목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대포집 작부로 전전하다 배일도를 만나 결혼한 지호 엄마도 민공례만큼이나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 지호 엄마에게 현실적인 고민은 사랑이 아닌 생활 자체일 수 있다. 결국 저자의 의도는 배일도와 민공례의 불륜 행각을 비판한다기보다 변두리로 밀려난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방식들을 보여주기 위함일 것이다. 도시도 아닌 그렇다고 농촌도 아닌 어정쩡한 중간지대에도 사람이 살고 있다는, 그래서 그곳에서도 변두리 인생을 벗어나고자 하는 다양한 삶과의 투쟁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혹자는 <우묵배미의 사랑>을 민중 소설과 비교하기도 한다. 민중 소설은 크게 두가지 형태로 구분할 수 있다. 하나는 소외된 삶과 그 삶을 야기한 사회 구조와 구조적 모순에 대해 적극적으로 투쟁하는 형식일 것이고 또 하나는 그런 삶을 살아가는 민중들의 애환을 사실적으로 보여줌으로써 판단은 독자에게 맡기는 형식이 바로 그것이다. 이렇게 본다면 <우묵배미의 사랑>은 후자, 즉 변형된 형태의 민중 소설이라 할 수 있지 않을까.

"머리털이 죄다 빠져날 정도로 말예요! 난 전체를 기댔는데…"
아아, 내 부끄러운 도둑놈 심보를…그렇지만 나랑 공례랑 입장이 다르지 않느냐. … 그렇다. 고통이란 저 정도의 것이어야 진짜랄 수가 있다. 진짜 나도 저 정도로 괴로워했던가?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2.03.22 08:26 신고

    민중소설... 요즈음도 김하경씨 같은 분이 그런 소설을 써더군요.
    소설을 포함한 예술이 서 있어야할 곳이 어딘가를 생각해 보게 합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2012.03.22 09:12

    어릴적에 본기억이 나네여.. 새삼스레.. 민중소설이었군요.. 그저 불륜소재이줄로만
    알고 보았는데.. 그때 참 민공례가 바보같다고 생각했었는데....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atchrod.tistory.com BlogIcon 니자드 2012.03.22 09:18 신고

    박중훈의 모습을 아주 오랫만에 보네요. 저때만 해도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나왔는데 말이죠. 제목은 익히 들어온 작품인데 어떤 류래를 지녔는지 자세히 알게 됐습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2.03.22 09:26

    어머니께서 보실때 곁눈으로 몇번 본 기억이 나요.
    그땐 애정드라마인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아니네요?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2.03.22 09:45 신고

    우묵배미란 장소가 지금은 어떻게 변해 있을까요.
    낭곡근처라면 화정, 일산 그쪽인가.. 아마 아파트 단지 반 농가 반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어요.
    그곳에서 여러가지 사건들이 있었군요~ 잘 보고 갑니다.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hwang800108.tistory.com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2.03.22 12:49 신고

    전 처음 봅니다.
    낯익은 얼굴이 뵈이고~ㅎㅎ
    내용은 잘 모르나.

  7. addr | edit/del | reply 빈배 2012.03.22 13:14

    저는 왕룽일가에서 박인환이 운동한다고 줄 끝에 돌을 매달아 돌리던 장면이 기억에 남습니다^^
    그러고 보니 참 오래된 기억이네요. 요즘에 뭐가 그리 바쁜지 TV본 적이 언제인가 싶습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2012.03.22 15:12 신고

    소설가 박영한의 작품은 읽고 싶어요
    목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redtop.tistory.com BlogIcon 더공 2012.03.22 17:26 신고

    비디오로 빌려다 본 기억이 있네요.
    글 읽어보니 영화 내용도 다시 기억나고요.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3.22 22:59 신고

    듣고보니 모두 귀에 익은 작품들입니다. 박영한 작가의 작품들이 유독 드라마나 영화화가
    많이 됐네요. 또 대부분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들입니다~

  1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박종명 2012.03.23 08:13

    그당시 무척 재미있게 보았던 드라마인데 최주봉님 리얼한 연기 모습이 그려지네요....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arthurjung.tistory.com BlogIcon Arthur Jung 2012.03.23 19:38 신고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ㅋ

  1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classicuggsonsale.com/ BlogIcon cheap ugg boots 2012.12.20 17:06

    정말 감동! 모든 아주,opl34ke 아주 분명하다, 개방 문제에 대한 설명입니다. 이 정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redwingshoessale.net/ BlogIcon redwing boots 2012.12.20 17:07

    정말 정말 지금 원하는만큼 opl34ke 내가이 자리에 안 계셨다면 참 좋았을 텐데!

  1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uggbootsclearanceon2012.com/ BlogIcon ugg sale 2012.12.20 17:08

    기사 주셔서 감사합니다,opl34ke 내 문제가 해결되었습니다.

  1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uggbootsclearanceon2012.com/ BlogIcon ugg boots cheap 2012.12.20 17:10

    멋진!opl34ke 일반적으로 나는 전체 기사를 읽은 적이 있지만이 정보를 작성하는 방법은 간단 놀라운이며,이 독서에 관심을 보관하고 그것을 즐겼다.

  1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www.uggsforwomenkids.com/ BlogIcon cheap uggs for women 2012.12.20 17:11

    멋진!opl34ke 일반적으로 나는 전체 기사를 읽은 적이 있지만이 정보를 작성하는 방법은 간단 놀라운이며,이 독서에 관심을 보관하고 그것을 즐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