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조선시대 반역을 꾀한 죄인은 당사자 뿐만 아니라 친족, 외족, 처족 등 삼족이 화를 당해야만 했다. 이처럼 연좌제란 한 사람의 죄에 대하여 특정 범위의 사람들이 연대책임을 지고 처벌되는 제도를 말한다. 고대 중국에서는 구족까지 연대책임을 졌다고 하니 연좌제는 특정 개인의 기회 균등을 말살하는 가장 전근대적인 형벌 제도라고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894년 갑오개혁 때 연좌제가 폐지되었으나 분단이라는 특수상황으로 인해 불과 30년 전까지만 해도 실재했던 것도 사실이다. 물론 최근까지도 법의 테두리 밖에서는 완전히 없어졌다고 단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근대국가 태생 당시 폐지되었지만 실질적으로 존치하고 있었던 우리나라에서의 연좌제는 1980년 헌법에 "모든 국민은 자기의 행위가 아닌 친족의 행위로 인하여 불이익한 처우를 받지 아니한다"는 규정을 신설해 공식적으로 폐지되었다.

 

느닷없이 연좌제를 언급한 이유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귀태' 발언 때문이다. 논란을 야기한 당사자의 의도는 그런 게 아니라고 하지만 듣는 사람들은 연좌제의 악몽을 떠올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민주당 홍익표 원내대변인은 <기시 노부스케와 박정희>라는 책을 인용해 '책에 귀태(鬼胎)라는 말이 나오는데 태어나지 않아야 할 사람들이 태어났다는 뜻'이라며 '만주국의 귀태 박정희와 기시 노부스케 후손들이 아이러니하게도 한국과 일본의 정상으로 있다'고 말했다. 결국 박근혜 대통령은 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사람이라는 것이다. 아물 현 시국이 위기상황이라지만 국민의 선택에 의해 선출된 대통령을 향해 한 말치고는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사실 이번 논란을 보면서 '귀태'란 말을 처음 들었다. 한자어인 '귀태'를 그대로 직역하면 '귀신에게서 태어난 아이'라는 뜻이란다. 즉 귀태란 마음 속에 두려움을 품는 것이라는 뜻이지만 이보다 더 부정적으로 '태어나서는 안될'이라는 뜻의 조어로 일본 작가 시바 료타료가 '제국의 귀태'를 이렇게 해석했다고 한다. 홍 대변인이 인용한 <기시 노부스케와 박정희>라는 책에 나오는 표현이라고 한다. 내용은 대충 이렇단다.

 

<기시 노부스케와 박정희>는 도쿄대 강상중 교수가 쓴 책으로 한국과 일본 양국의 감정 밑바닥에는 만주국이라는 공통 모태가 자리하고 있는데 박정희를 군인으로 변신시킨 것도 기시 노부스케를 정치가로 단련시킨 것도 모두 일본제국의 분신 만주국이라며 박정희의 유신은 만주국의 유산이고 이 유산을 낳은 주인공이 바로 기시 노부스케라는 것이다. 기시 노부스케는 A급 전범으로 복역을 마친 뒤 1957년 일본 총리까지 지낸 인물이다. 홍 대변인은 이 내용에 덧붙여 '아이러니하게도 귀태의 후손들이 한국과 일본의 정상으로 있다'며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다'라고 말했다. 홍 대변인이 지나치게 비약·해석해서 문제지 책 속의 표현만 놓고 따진다면 충분히 공감이 가는 내용이다.

 

나는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았다. 아니 좀 더 노골적으로 커밍아웃한다면 나에게 새누리당은 뼛 속부터 어긋나 있는 정당이다. 그러나 내가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은 것과 연좌제를 연상시키는 홍 대변인의 발언은 별개의 문제다. 물론 나도 박정희 운운하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저잣거리의 말과 공당 대변인의 그것은 엄연히 구분되어야 한다. 잘못된 제도에 대한 정당성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요컨대 귀태 발언은 한국 정치의 저급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막말이라고 할 수 있다. 더 심각한 것은 새누리당이 귀태 발언을 국회 파행의 명분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내가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은 것과 귀태 발언을 비판하는 것이 별개이듯이, 귀태 발언과 국회 파행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마치 물 만난 고기마냥 '이때다' 싶게 연일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가 기관,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이라는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새누리당이 귀태 발언을 명분으로 국회를 파행시키는 것도 이런 국민적 비난을 모면해 보려는 물타기로 비춰지는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사실 새누리당이 과거 정부에서 했던 말들을 기억한다면 저급하기로는 홍 대변인의 막말과 개진도진이다. 국민들은 과거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퍼부었던 저주에 가까운 막말들을 기억하고 있다. 아무리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 못한다지만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귀태 발언을 비난하는 새누리당 국회의원들도 낯은 뜨거울 것이다. 어쨌든 지금 정치권에서 시급하게 해야 할 일은 역사의 수레바퀴를 되돌리고 있는 국정원의 선거 개입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원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이다. 귀태 발언, NLL, 4대강으로 물타기 하기에는 국민들의 잠재된 분노가 만만치 않다는 것을 직시해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뱀 그림에 다리 하나 덧붙이자면 좋은 책, 양서란 어떤 책일까 생각해 본다. 좋은 책과 나쁜 책을 구분하는 일은 어렵지만 그 책을 읽고 어떻게 내 것으로 만드느냐의 과정과 결과는 호불호가 분명하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3.07.13 10:22

    비밀댓글입니다

  • 2013.07.13 11:09

    비밀댓글입니다

  • 오늘 아내와 처가에 다녀오면서 말했습니다. 그들은 참 악한 사람들이라고. 정말 악한 사람들입니다.

  • 말이란 참 입밖에 나오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아무도 모를 일 같습니다. 항상 생각하고 말해야 하는데 말이죠
    몰랐던 귀태에대해 조목조목 좋은글 잘 앍고갑니다.

  • [url=http://www.winyouryardwith630ched.com/]ハミルトン カーキ[/url]

  • 새누리당을 지지하지는 않지만 더 문제는 민주당의 정치력이 과연 있을까하는 의문이 많이 드는 요즘입니다.
    그리고 귀태란 말도 태어나서 처음 배웠네요.

  • 本日から、クーポンを発行しているロケタッチオーナーズ登録スポットのクーポンがPCページで確認できるようになりました。こ

  • [url=http://www.prada-many.com/]プラダ キーケース[/url]
    プラダ 財布=http://www.prada-many.com/
    性自身が(セックスとは愛情確認やコミュニケーションのための行為である)ックス観を(セックスとは女性が妊娠する可能性を孕んだ行為である)を肝に銘男女がそとが、ところとなずと考えておりま感的には理解。
    [url=http://www.pradarakuen.com/]プラダ メンズ[/url]
    おばあちゃってますか?も一緒に傍にいがおります。には頭のこ(ごめんなさい)はずみ、うよく笑うようもちろん一緒ですが、非内藤家のっております。
    [url=http://www.pradakaka.com/]プラダ アウトレット[/url]
    財布 プラダ=http://www.pradakaka.com/
    [url=http://www.pradatennpo.com/]プラダを着た悪魔[/url]
    [url=http://www.pradahanbai.com/]プラダ トート[/url]
    プラダ 財布=http://www.pradastart.com
    [url=http://www.pradastart.com]プラダ キーケース[/url]
    プラダを着た悪魔=http://www.pradatennpo.com/
    プラダ サングラス=http://www.pradarakuen.com/
    プラダ トート=http://www.pradahanbai.com/

  • 이 유용한 정보를 게시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것은 내가 찾고있었습니다 단지 것이었다. 나는 확실히이 블로그에 돌아올거야!

  • 그동안 많은 스마트폰 유저분께 사랑 받았던 마이피플이 이번에는 위젯을 만들었습니다!

  • 我想說現在女生會比較獨立想要自己買房,很多女性的網路教主也都在鼓吹這件事情,

  • 안녕하세요, TISTORY 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귀태 발언'을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tistoryeditor@daum.net 메일을 통해 문의 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글 중 강성중 교수의 표현이 어떻게 저잣거리의 말이 되는지에 대한 설명이 빠져있어 앞뒤 문단간에 호응이 되지 않고 않네요.

    • 저잣거리의 말은 평소 제가 하는 정치적 발언을 말하는 것입니다. 저같은 범부가 어떻게 강성중 교수의 말을 저잣거리 표현으로 비하하겠습니까. 제가 읽기에는 문맥상 문제가 없는 걸로 봤는데...그래도 지적하신 내용이 워낙 제 의도와 달라 몇 번이고 다시 읽어보고 있습니다.
      어쨌든 블로그를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블로그 하는 맛이 납니다요..ㅎㅎ..늘 다람쥐주인님 글을 읽으면서 전적으로 공감만 해왔는데 이렇게 같은 주제로 서로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 생겼으니 말입니다. 단편적인 제 의견이지만 있는 그대로 수용해 주시고 또 제 글도 더 꼼꼼이 읽어주시고....어쩌면 인터넷 상에 존재하는 또 하나의 패거리 문화가 블로그일 수도 있는데, 블로거간의 다양한 논쟁은 블로그를 살아있게 하는 힘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개인적으로는 앞으로 이런 일이 자주 있었으면 합니다. 공감해서 추천하는 게 아니라 내 생각과 다르기 때문에 추천할 수 있는 글.....감성이 아닌 이성의 충돌이라면 기꺼이 즐길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 악플로 받아들이지 않으시니 다행입니다.ㅎㅎ
      제가 지적한 부분은 님의 의견이 단편적이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오류라기 보다는 일종의 '논리적 여백'으로 본 것이죠.

      '귀태'라는 말이 표현된 인물이나 장소, 격식의 문제를 이야기한다면 잘했다 말하기 힘들 것입니다. 그런데, 제 글에도 언급했지만 저는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런 형식적인 차원에 머무는 것이 불편합니다. 여강여호님과 달리 저는 말의 본질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겠죠.

      낯선 단어에 대해 해석이 엇갈리는 것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일일지도 모르겠네여. 앞으로도 좋은 글과 의견 기대하겠습니다.

  • 잘보았네요
    전적으로 동감 합니다 구독할게요~
    좋은글 많이올려주세요^^

  • 2013.07.15 13:06

    비밀댓글입니다

  • 2013.07.15 13:09

    비밀댓글입니다

  • 2013.07.15 13:09

    비밀댓글입니다

  • 그걸 정치적으로 잘 활용하는 새누리당은 영약 한 것이고, 매번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민주당은 바보라는 해석도 가능하겠죠...같은 막말을 해도 새누리당은 별 탈 없이 스르륵 지나가는 반면, 야권은 새누리당의 공세에 정신 차리지 못한달까요...

    • ㅜㅜ 2013.07.16 01:08 신고

      새누리당이 언론을 대부분 장악했기 때문이기도 하죠.

    • 민주당의 역량이 딱 여기까지인 듯...
      국민을 상대로 정치해야 하는데 여전히 정쟁의 늪에서 허우적대는 모습을 보면요. 현재 국민을 제외한 정치적 환경이 그들에게 일방적으로 불리하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듯 합니다.

  • 민주당 종북 빨갱이들은 빨리 없어져야죠

    • 국민 절반이 종북 빨갱이란 말씀이신데
      여태 대한민국이 북한에 접수되지 않고 건재한다는 게 신기할 따름이네요.

    • 와.. 국민의 절반이나 민주당이었나요? ㅎㅎ 놀라운사실이네요 ^_^ 그리고 지금 우리나라는 월맹이 월남 사회 곳곳에 침투해서 간첩질을 해 망하게 한것과 똑같은상황입니다 ^^

  • 저도 뉴스에서 '귀태'라는 말을 보고 난생 처음 들어보는 한자어라고 생각해서 어리둥절했었습니다. 뜻을 알고 나니 씁쓸하더라구요. 아무리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 해도 사람이 사람에게 할 말이 있고 해서는 안되는 말이 있는 건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