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 아스칼라포스, 고자질의 댓가는?

제목 없음

그리스 신화▶어릴 적 으스름한 저녁녘에 부엉이를 본 적이 있다. 어릴 적 으스름한 저녁녘에 올빼미를 본 적이 있다. 부엉이도 보았고 올빼미도 보았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면 어떤 것이 부엉이고 어떤 것이 올빼미였을까 궁금하다. 동네 형들이 그냥 부엉이라고 해서 부엉이인 줄 알았고 올빼미라고 해서 올빼미인 줄 알았다. 그래서 찾아보니 부엉이와 올빼미 모두 영어 표현이 'Owl'이란다. 참 신기할 노릇이다. 분명 어릴 적 둘 다 본 적이 있는데 이제는 어느 것 하나 결코 본 적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는 건. 찾아보니 부엉이는 귀깃이 있고 올빼미는 없다고 한다. 그래도 헛갈리기는 마찬가지다.


어릴 적 듣던 부엉이는 길조였던 것 같다. 재물을 가져다 준다나. 반면 올빼미는 아이들 눈을 파먹고 산다느니 해서 약간 공포스러웠던 기억이 있다. 부엉이와 올빼미를 구분하지 않고 '아울(Owl)'이라고 부르는 서양에서도 부엉이는 길조와 흉조의 두 모습을 갖고 있는가 보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지혜의 여신 아테나(미네르바)의 새이기도 했지만 고대 이집트에서는 부엉이가 지하 세계에서 죽은 자들의 영혼을 보호한다고 믿었다고 한다. 어쨌든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저물어야 그 날개를 편다'는 19세기 독일 철학자 헤겔의 말은 아직도 그 실체가 손에 잡히질 않는다. 철학 지식의 빈곤 탓이렸다.

▲그림>저승의 신 아스칼라포스는 고자질한 벌로 올빼미가 되었다. 출처>구글 검색


그리스 신화에서 지혜의 여신 아테나(Athena, 로마의 미네르바)를 상징하는 동물이 부엉이(올빼미)라고 했는데 또 다른 신화에서는 전혀 상반된 이미지로 등장한다. 그리스 신화 속 저승의 신 중 하나인 아스칼라포스(Ascalaphus)가 변해서 된 새가 올빼미라고 한다. 아스칼라포스의 출생에 대해서는 그리 알려진 바가 없다. 저승을 흐르는 강인 스틱스(Styx) 강의 요정과 아케론(Acheron) 강의 하신 사이에서 태어났다고만 전한다. 아스칼라포스가 올빼미로 변한 데는 다음과 같은 사연이 있다고 한다.


대지의 여신 데메테르(Demeter)의 딸 페르세포네(Persephone)가 지하세계를 지배하는 신 하데스(Hades)에게 납치된 적이 있었다. 딸을 잃은 어미의 마음이 어떻겠는가? 데메테르는 사방팔방으로 찾아다녔지만 딸을 찾지 못했다. 그러던 중 하데스에게 납치당해 저승에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신이건 인간이건 한 번 지하세계로 들어가면 다시 이승으로 돌아올 수 없는 것이 신들의 세계의 법칙이다. 이를 모를 리 없는 데메테르지만 딸을 구하기 위해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신 중의 신 제우스에게 간곡히 부탁했다. 사실 제우스도 데메테르의 요구를 거절할 처지가 못되었다. 대지의 여신이자 곡물의 신인 데메테르가 실의에 빠져 있는 동안 더이상 곡물을 키워내지 못해 대지가 황폐화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제우스는 데메테르에게 딸 페르세포네를 지상으로 데려올 수 있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단 조건이 있었다. 페르세포네가 아직 저승의 음식을 먹지 않았다면 가능한 일이었다. 데메테르는 당연히 딸이 저승의 음식을 먹지 않았을 것으로 확신했다. 하지만 페르세포네는 이미 저승의 음식을 먹은 후였다. 그래도 하데스만 모르면 될 일이었다. 그런데 페르세포네가 저승의 석류나무에서 열매를 따 먹는 것을 본 아스칼라포스가 하데스에게 이 사실을 고자질하는 바람에 일이 틀어지고 말았다. 데메테르의 슬픔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고자질한 아스칼라포스에 대한 분노 또한 극에 달했다. 데메테르는 아스칼라포스를 거대한 바위로 눌러버렸다. 아스칼라포스는 평생 이렇게 바위에 눌려 살 판이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는 법.

그리스 신화 최고의 영웅 중 한 명인 헤라클레스(Heracles)가 광기에 사로잡혀 처자식을 죽인 사건이 있었는데 델포이의 신탁에 따라 죄를 씻기 위해 12가지 과업을 수행한 적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저승을 지키는 개 케르베로스(Cerberus)를 지상으로 데려가는 일이었다. 이 때 헤라클레스가 바위에 깔린 아스칼라포스를 구해주었다고 한다. 아스칼라포스가 바위 아래서 풀려났다는 소식을 들은 데메테르는 아스칼라포스를 올빼미로 만들어 버렸다고 한다. 한편 페르세포네가 저승의 강물(플레게톤)을 직접 뿌려 아스칼라포스를 올빼미로 만들었다고도 한다.  고자질의 댓가치고는 너무 가혹하지 않았나 싶다. 


제목 없음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