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그리스 신화】태초에 우주는 혼돈Chaos이라 불리는 허공만이 존재했다. 그리스 신화의 시작은 이 혼돈의 허공 속에서 창조의 힘이 출현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우리가 그리스 신화에서 흔히 알고 있는 창조의 힘이 바로 지모여신地母女神 가이아Gaia. 크로노스Kronos와 제우스Zeus를 비롯한 올림포스의 신들은 그 계보가 모두 가이아로부터 시작된다. 하지만 여러 고대 그리스 문헌에 따르면 가이아 말고도 또 다른 창조의 힘 즉 창조신이 등장한다. 물론 현재 그리스 신화에서 이들의 존재를 알고 있는 독자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그리스 신화의 또 다른 버전에는 가이아에 해당하는 창조의 여신 에우리노메Eurynome가 등장한다. 에우리노메는 태초의 뱀 오피온Orphion과 결합해 세상을 창조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들의 창조 활동은 뚜렷한 계보를 형성하지 못하고 잊혀지고 만다. 왜 그랬을까? 토마스 불핀치(Thomas Bulfinch, 1796~1867, 미국)가 정리를 소홀히 했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창조신으로서의 에우리노메와 오피온을 체계화한 사람은 영국의 시인 로버트 그레이브스(Robert Graves, 1895~1985)로 알려졌다. 그레이브스에 따르면 창조의 여신 에우리노메는 비둘기로 형상화되었다. 혼돈을 깨고 우주에 최초로 존재한 에우리노메는 하늘과 바다를 분리한 후 오피온을 낳았다. 오피온이 에우리노메와 상관없이 태초에 존재했다는 설도 있다. 아무튼 혼돈을 깬 에우리노메는 거대한 알을 하나 낳았는데 오피온이 똬리를 틀어 그 알을 따뜻하게 감쌌고 드디어 그 알이 부화하면서 우주의 모든 존재가 생성되었다고 한다. 즉 대지의 여신 가이아를 비롯해 하늘의 신 우라노스Uranus, 산의 신 우레아Urea, 바다의 신 폰토스Pontus가 그 알에서 나왔고 우주의 별과 행성들도 모두 에우리노메의 알에서 생성되었다고 한다. 한편 또 다른 문헌에 따르면 에우리노메와 오피온은 크로노스와의 싸움에서 져서 바다 속으로 자취를 감추었다고 한다. 그래서 2세기 경 파우사니아스Pausanias가 쓴 <그리스 안내>라는 책에는 에우리노메가 인어의 형상을 하고 등장하기도 한다. 결국 창조신으로서 에우리노메와 오피온은 그 역할을 지속적으로 이어가지 못하면서 때로는 또 다른 버전의 신화에 등장하는 신들에게 패배함으로써 독자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졌는지도 모를 일이다.

 ▲태초의 여신 에우리노메는 비둘기로 형상화되었다.

 

게다가 에우리노메의 존재는 극히 일부 그리스 고대 문헌에만 존재하는데 다른 그리스 신들과는 달리 체계화되지 못하고 창조신에서부터  보통의 신까지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기도 한다. 헤시오도스(Hesiodos, B.C8세기경)<신통기>에는 오케아노스Oceanos와 테티스Thetis의 딸로 등장해 제우스와의 사이에서 강의 신 아소포스Asopos를 낳았다고도 한다. 또 호메로스(Homeros, B.C8세기경)의 그 유명한 <오디세아아>에서는 오디세우스Odysseus의 아내 페넬로페Penelope의 시녀로 등장하기도 한다. 또 그리스 신화에는 페르시아의 왕으로서의 에우리노메가 등장하는데 여기에는 꽃에 관한 재미있는 전설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에우리노메가 낳은 알을 오피온이 품고 있다. 이 알에서 세상이 시작되었다고 한다.

 

태양신 헬리오스Helios를 사모하는 님프 클리티아Clytia가 있었다. 하지만 헬리오스가 사랑하는 신은 따로 있었다. 헬리오스는 에로스의 납화살을 맞고 레우코토에Leucothoe라는 처녀와 사랑에 빠지게 되는데 여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Aphrodite와 전쟁의 신 아레스Ares는 헤파이스토스Hephaistos에게 불륜 현장을 들켜 큰 망신을 당하게 되었는데 그 사실을 헤파이스토스에게 알려준 신이 바로 헬리오스였다.  아프로디테가 헬리오스에게 복수하기 위해 아들 에로스를 시켜 납화살을 쏴 레우코토에와 사랑에 빠지게 한 것이다. 어쨌든 클리티아는 자신에게는 눈길조차 주지 않는 헬리오스를 짝사랑할 수 밖에 없었다. 결국 클리티아는 레우코토에에게 불타는 질투심을 느끼고 그녀를 모함하기에 이른다. 클리티아는 레우코토에가 헬리오스에게 순결을 잃어 처녀가 아니라는 소문을 퍼뜨리고 다녔다. 이 소문을 들은 레오코토에의 아버지 에우리노메는 딸을 산 채로 땅에 묻고 말았다. 레우코토에가 죽었다고 해서 헬리오스가 클리티아를 사랑할 수는 없었다. 에로스의 납화살을 맞으면 어떤 신도 그 운명을 거역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결국 클리티아는 9일 동안이나 굶으며 태양신 헬리오스만을 바라보다가 그대로 땅에 박혀 해바라기가 되었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