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고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2.01.07 스페인 정복 후 가장 먼저 탄핵당한 신, 토일 (2)

 

반응형

토일Tohil은 메소아메리카 후고전기 말기(Late Postclassic period, 1250년~1521년) 끼체 마야의 신이었다. 토일은 끼체족(과테말라 고원에 살던 마야인들)의 수호신이었다. 토일의 주요 역할은 불의 신이었다. 그는 또 태양신이자 비의 신이기도 했다. 토일은 또 산과 관련이 있었고 전쟁과 인신공양, 유지의 신이었다. 최초의 인간들이 창조되었을 때 그들은 하늘로부터 그들의 언어와 그들의 신들을 받기 위해 ‘일곱 개의 동굴’이라는 신화적 장소에 모였다. 하늘은 끼체족을 비롯한 마야인들의 신으로 토일을 보냈다. 토일은 인간들에게 피의 제물을 요구했고 마야인들은 자신들의 피와 전투에서 포로로 잡힌 자들의 피를 제물로 바쳤다. <포폴 부>는 피를 요구한 토일을 어머니의 젖을 빠는 갓난아기에 비유했다.

 

토일은 달의 여신 아윌릭스Awilix, 산의 신 자카위츠Jacawitz와 함께 끼체 귀족들이 숭배한 삼주신 중 하나였다. 토일은 끼체 판테온 삼주신의 총칭이기도 하다. 이들은 천둥, 번개, 일출 등과 관련이 있었다.

 

 

토일은 원래 날개 달린 뱀신 쿠쿠마츠Kucumatz(폭풍우의 신)와 여러 속성들을 고유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각각의 신전과 사제를 갖게 되었다. 뱀의 입에 사람의 얼굴이 있는 조각상은 후고전기 말기에 흔하게 만들어졌고 태양신 토일의 젊은 화신 우나푸Hunahpu를 하늘로 실어다 주는 쿠쿠마츠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신과 인신공양의 연관성으로 토일은 스페인 정복 후 스페인 성직자들이 폐지하고자 했던 첫 번째 인습의 대상이었다. 즉 토일은 스페인 정복 후 가장 먼저 탄핵당한 끼체 마야의 신이었다.

 

토일은 메소아메리카 고전기(Classic period, 300년~900년) 신 ‘케이K’와 동일시되어 왔다. 토일은 또한 아즈텍 판테온의 사냥의 신 믹스코아틀Mixcoatl과도 관련이 있었다. 토일은 끼체족 카웨크Kaweq 혈통의 수호신이다. 그는 그를 상징하는 신성한 사슴 가죽 주머니와 관련이 있었고 그의 별칭 중 하나는 카자왈 케즈Qajawal Kej(‘우리의 제왕 사슴’이라는 뜻)였다.

반응형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d5bd5.tistory.com BlogIcon 신상계란 2022.01.07 07:32 신고

    옛날부터 탄핵이 있긴했네요...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ryan8.tistory.com BlogIcon ☆찐 여행자☆ 2022.01.07 07:37 신고

    신들도 탄핵을 당하는군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