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6.22 지중해를 의인화한 여신, 탈라사 (2)

 

반응형

탈라사Thalassa는 고대 그리스의 여신으로 많은 자료에 언급된 자주 언급된 적은 없지만 고대 그리스인들은 그녀를 바다의 여신으로 인식했다. 가장 일반적인 용어로 탈라사는 그리스 판테온의 태초의 신이었지만 가장 많이 사용되는 그리스 신들의 출처와 계보가 담긴 헤시오도스의 <신들의 계보>에는 등장하지 않았다. 헤시오도스의 작품에서 태초의 바다 신은 폰토스였다. 그러나 히기노스의 <이야기>에는 바다의 신으로 탈라사 여신이 언급되었다. 히기노스에 따르면 탈라사는 빛의 신 아이테르와 낮의 신 헤메라의 딸이었다. 물론 바다의 여신에게는 어울리지 않는 부모임에는 틀림없다.

 

바다의 여신, 탈라사. 출처>구글 검색

 

바다의 신으로써 탈라사는 바다의 물 특히 지중해의 물을 의인화한 것으로 간주되었다. 현대인들에게 바다는 잔인한 짐승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이솝 우화>에서 탈라사는 매우 침착한 여신이었다. 다만 바람 신 아네모이의 영향으로 잔인해질 뿐이었다. 부모로써 탈라사는 포세이돈의 연인이 된 로도스 섬의 바다 님페(요정) 할리아의 어머니었다.   

 

​또한 탈라사는 폰토스에 의해 물고기들의 어머니로 여겨지기도 하지만 물고기의 기원은 그리스 판테온의 다른 많은 바다 신들에서 비롯되었다. 탈라사는 때때로 100개의 팔과 50개의 머리를 가진 거인 삼형제인 헤카톤케이레스 중 하나인 브리아레오스(또는 아이가이온)의 어머니로 인식되기도 하지만 브리아레오스, 코토스, 기게스 등을 일컫는 헤카톤케이레스는 일반적으로 가이아와 우라노스의 자식들로 더 널리 알려졌다.

 

탈라사는 또 네 명의 바다 대장장이인 텔레키네스의 어머니라는 설도 있지만 이들 또한 일반적으로는 폰토스와 가이아의 자식들로 자주 언급된다. 또 탈라사가 아프로디테의 어머니라는 설도 있지만 우라노스의 피가 바다 거품과 부딪치면서 태어났다는 것이 더 일반적이다.

반응형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hby6900.tistory.com BlogIcon 청향 정안당 2020.06.22 17:17 신고

    탈 라사 재밌게 읽고 가요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algil.tistory.com BlogIcon @산들바람 2020.06.22 23:03 신고

    신화 이야기 장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