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에 해당되는 글 20건

  1. 2019.02.27 인간에 대한 예의와 의무, 피에타스

 

반응형

로마 신화에서 피에타스(Pietas)는 신과 인간, 부모에 대한 의무를 의인화한 신이다. 피에타스와 관련된 유명한 이야기에 따르면, 아버지가 사형선고를 받고 감옥에 있고 먹을 것도 제대로 없는 등 불우한 환경 속에 자란 젊은 여자가 근근이 살면서도 자신의 젖으로 부모의 끼니를 대신했다고 한다. BC 181년 로마의 유명한 호민관이었던 마니우스 아킬리우스 글라브리오는 그 젊은 여자의 효심을 기념하기 위해 신전을 지어 피에타스에게 봉헌했다. 신전은 젊은 여자가 살았던 로마의 포럼 홀리토리움에 세워졌다.

 로마 시대 동전에 새겨진 피에타스. 출처>구글 검색

신전은 처음에 글라브리오가 피에타스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봉헌되었는데 티키누스 전투에서 아프리카누스가 그의 아버지를 구출한 사건이 계기가 되었다. 그리스의 마이콘과 페로 이야기에서 차용한 젊은 여자 전설은 그 감옥과 전투가 벌어졌던 티키누스를 식별함으로써 신전과 연결되었다. 로마 시대 원형광장이었던 키르쿠스 플라미니우스에도 피에타스 신전이 있었다. 피에타스는 로마 시대 동전에도 새겨졌는데 제단에 향을 피우는 여성으로 묘사되었다

 

*티키누스 전투BC 218년에 벌어진 제2차 포에니 전쟁의 전투 중 하나로 한니발이 이끄는 카르타고 군대와 집정관 푸블리우스 코르넬리우스 스키피오가 이끄는 로마 공화정 군대가 벌인 전투를 말한다. 한니발이 알프스 산맥을 넘은 뒤 이탈리아 영토에서 벌어진 첫 번째 전투로 카르타고군이 승리하였다.

 

*푸블리우스 코르넬리우스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Publius Cornelius Scipio Africanus, BC 235 ~ BC 183), 약칭 대 스키피오( Scipio)2차 포에니 전쟁에서 싸운 로마의 장군으로 제2차 포에니 전쟁 중 한니발의 군대를 아프리카 자마 전투에서 격파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아프리카누스라는 칭호가 붙었다. 또 한니발을 격파하기 전에는 티키누스 전투에서는 아버지를 구출한 일화로 유명하다.


반응형
Posted by 사용자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