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즈텍 신화에 따르면 솔로틀(Xolotl)은 아즈텍 판테온의 가장 중요한 신 중 하나인 케찰코아틀과 관련이 있었다. 일반적으로 솔로틀은 케찰코아틀과 쌍둥이 신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의 쌍둥이 신으로 알려진 케찰코아틀과 달리 솔로틀은 전통적으로 부정적 의미가 강한데 그는 신들이 인간을 창조하기 위해서 자신들을 희생했을 때 사형집행자의 역할을 수행했다. 그리고 후에 자기 자신을 희생했다고 알려졌다. 괴물 같은 지하세계의 개라는 이미지에도 불구하고 솔로틀은 아즈텍 신화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그의 이런 역할은 몇몇 신화 속에 소개되어 있다.

 


솔로틀은 밤에 태양을 보호했다고 한다. 출처>구글 검색


아즈텍인들은 솔로틀을 번개와 불의 신으로 숭배했다. 전통적으로 솔로틀은 개, 쌍둥이, 기형, 질병, 불행 등과 관련이 있었다. 이런 단어들과의 관련성은 남아있는 그의 묘사에서 기인한다. 예를 들어 아즈텍 예술에서 솔로틀은 개의 머리를 한 신으로 그려지고 있다. 게다가 솔로틀(Xolotl)’ 이라는 말도 고대 아즈텍 언어인 나우아틀어로 를 의미한다고 한다. 또 아즈텍인들에게 개는 더러운 동물이라는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다고 한다.

 

솔로틀의 질병과 연관성은 그의 수척한 해골 묘사에서 비롯되었다. 또 그의 뒤바뀐 발과 소켓처럼 텅 빈 눈은 기형과의 연관성을 대표한다. 신화는 솔로틀이 어떻게 소켓처럼 텅 빈 눈을 가지게 되었는지 설명해 준다. 신화에 따르면 신들은 인간을 창조하기 위해 자신들을 희생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솔로틀은 이런 신들의 결정에 따르지 않고 너무나 운 나머지 그의 눈이 빠지고 말았다고 한다.

 

비슷한 신화로 신들은 5번째 세계인 태양의 세계를 창조했다. 하지만 창조 당시 태양은 움직이지 않았다. 신들은 태양을 움직이게 하기 위해 자신들을 희생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솔로틀은 사형 집행자로써 신들을 하나씩 죽이기 시작했다. 또 다른 신화에 의하면 창조의 마지막 단계에 솔로틀도 스스로 희생되었다고 한다. 또 다른 신화에서 솔로틀은 트릭스터로 등장해 처음에는 어린 옥수수로 변신해 희생을 피했다고 한다. 다음에는 용설란, 마지막에는 도룡농으로 변신해 자기 희생에 동참하지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끝내 신들의 결정을 피하지 못했고 결국 에카틀케찰코아틀에게 처형당했다고 한다.

 

아즈텍인들이 기형적 형태로 솔로틀의 쌍둥이로 생각했던 케찰코아틀은 아즈텍 신화의 주요신 중 하나였다. 신화에 따르면 솔로틀과 케찰코아틀은 늘 같이 등장한다. 둘은 뱀의 비늘을 의미하는 태초의 여신 코아틀리쿠에(Coatlicue)의 아들이었다. 특히 널리 알려진 신화에 따르면 인간을 창조하기 위해 케찰코아틀과 솔로틀은 지하세계인 믹틀란으로 갔다. 둘은 그곳에서 인간을 창조하기 위해 죽은 자들의 뼈를 가져왔다. 특히 솔로틀은 믹틀란에서 인간을 위해 불을 가져왔다고 한다


아즈텍인들은 솔로틀과 케찰코아틀을 금성의 쌍둥이 별로 생각했다. 즉 솔로틀은 저녁 별로써의 금성, 케찰코아틀은 새벽 별로써의 금성으로 생각했다. 저녁 별로써의 솔로틀은 밤이 되면 지하세계를 여행하는 태양의 보호자였다. 아마도 아즈텍인들은 솔로틀을 지하세계에서 죽은 자들을 인도하는 저승사자로 생각했기 때문인 것 같다

반응형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18.12.12 06:55 신고

    솔로틀이 밤에 태양을 보호했군요. ㅎ

  2.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kangdante.tistory.com BlogIcon kangdante 2018.12.12 07:00 신고

    신화속 신들의 이름은 많이 들어보았지만
    요즘 소개하는 신들은 낯설기도 합니다
    솔로틀에 대해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따듯한 하루되세요.. ^.^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BlogIcon 봉리브르 2018.12.12 07:18 신고

    아즈텍 신화의 솔로틀,
    죽은이들을 지하세계로 인도하는
    저승사자 같은 신이었군요.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고
    처음 들어보는 이야기여서
    더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8.12.12 08:26 신고

    아즈텍 신화,!밤의 태양을 지키는 금성 - 솔로틀 이야기이군요? 오늘도 이야기 아주 잘 듣고 갑니다^^

  5.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km5669.tistory.com BlogIcon 다딤이 2018.12.12 13:35 신고

    처음 듣는 신들이야기네요~~
    신도 인간을 위하여 불도 가져 왔네요^^ 즐겁게 보고 갑니다^^

  6.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8.12.12 16:17 신고

    아즈텍문화의 문양들이 꽤나 난해해 보이긴해요. 신화해석하는데 학자들의 고생이 좀 있을 듯 싶어요 ㅋ

  7.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moldone.tistory.com BlogIcon 팡이원 2018.12.12 17:41 신고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건강 잘 챙기시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8.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newday21.tistory.com BlogIcon 새 날 2018.12.12 18:18 신고

    아즈텍 당시에는 개와 그다지 친하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9.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8.12.12 18:24 신고

    신화의 세계... 당시 사람들의 상상력이 기발하고도 창의적이네요.
    재미 있게 읽었습니다.

  10.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onedaywithous.tistory.com BlogIcon oneday story 2020.06.23 14:56 신고

    이런 설화가 있었군요 +_+
    역시 신화는 언제보아도 재미있는 것 같아욥 ㅎㅎ
    문화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에 현대에서 상상했을 때는 정말 옛날에는 독특한 상상을 많이 했구나 라는 생각도 들면서 왜 저런 상상을 했을까? 라는 궁금증도 생기네욥 ㅎㅎ

  1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s://yewollia.tistory.com BlogIcon YENNY- 2020.06.23 21:30 신고

    재밌게 읽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