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자연과의 협약/백무산(1955~)

 

지구는 우주라는 물위에 떠 있는 배

인간과 자연은 하나이면서 둘이다

 

인간은 그 배를 만드는 데 못 하나 박지 않았다

인간은 그 집을 짓는 데 돌 하나 나르지 않았다

지구 위의 모든 것은 인간의 역사보다 길다

인간은 어떠한 창조 행위도 하지 않았다

인간은 금이 간 사과 하나 붙이지 못한다

 

인간이 창조한 것은 탐욕

착취의 먹이사슬뿐

 

배의 밑창에서 지붕까지 먹어치울 것이다

왜냐하면 인간은 더이상 자연이 아니며

자연은 더이상 인간적 자연이 아니며

오늘 자연은 자본가적 자연이기 때문이다

 

지금 밑창이 뚫리고 지붕이 새고 있다

다시 인간은 자연과 공존을 꿈꾼다지만

모든 것이 그러하듯이 공존의 전제는

대화와 공정한 나눔의 약속이다

자연과 단체협약이라도 맺으려는가

 

어떻게 그들의 생각을 알 것인가

몸을 풀어 나누듯이

숨을 마시고 토하듯이

그리고 침묵하듯이

 

그러나 착취의 구조는 모든 노력을

언제나 물거품으로 만든다

여전히 밑창이 뚫리고 지붕이 새고 있다

 


 

물아일체(物我一體)라고 했던가! 태초에 자연과 인간은 하나였다. 아니 인간은 지구라는 거대한 자연을 구성하는 작은 자연 중 하나였다. 그러나 프로메테우스가 인간에게 불을 선물하면서 인간은 자연이기를 거부했다. 한 번 자연이기를 거부한 인간에게 탐욕은 거스를 수 없는 숙명이었고 인간 스스로를 더욱 다양한 종(種)으로 분화시켰다. 스스로를 지배와 피지배로 나누는 것도 모자라 자연마저도 착취의 대상으로 삼았다.

 

 

 

▲ 어디가 강이고 어디가 숲인지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녹조. 사진>한겨레 

 

신이 세상을 창조할 때 도대체 인간이 했던 역할이 무엇이었냐는 시인의 자책에서 무위도식하려는 인간의 탐욕을 본다. 번개와 천둥을 내리고, 거대한 물결을 만들고, 살인적 진동과 뜨거운 열을 내뿜는 것도 자연이고 싶지 않은, 자연을 지배하고자 하는 인간의 탐욕에 신이 노여워하는 것은 아닐까. 

 

살인적 폭염을 기록했던 올 여름, 전 국토는 온통 자연색(?) 일색이었다. 강과 숲의 경계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물은 진한 녹색을 자랑했다. 그러나 생명이기 위한 물의 최소한은 무색무취(無色無臭)라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탐욕으로 점철된 인간의 시간은 물빛 정도만큼의 재앙에 직면해 있다. '밑창이 뚫리고 지붕이 새고' 있는 것이다.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다. 뒤늦게 자연이기를 거부했던 인간이 그나마 자연과의 공존을 꿈꾸고 있다니 말이다. 시인의 말처럼 공존의 전제는 '대화와 공정한 나눔의 약속'이다. 자연과 단체협약이라도 맺으려면 공존의 전제가 해결되어야 하나 인간이 수천 년 동안 경멸했던 아니 철저하게 파괴하고 도살했던 자연의 생각을 알기나 할까. 재앙 앞에서 내민 인간의 자연과의 공존의 꿈은 한 여름밤의 꿈처럼 일장춘몽(一場春夢)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인간이 인간에게 저질렀던 버릇이자 범죄였던 착취의 구조를 자연에서 걷어내지 않으면 말이다. 이제 인간이 '밑창이 뚫리고 지붕이 새는' 재앙 앞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참회의 시간뿐이다. 마치 거미줄처럼 인간과 자연에게 촘촘하게 내걸렸던 착취의 구조를 걷어내고도 최소 수천 년은 더 참회의 시간을 가져야만 비로소 인간과 자연은 서로의 의중을 파악하게 될 것이고 그 때 비로소 자연과 인간은 협상 테이블에서 '대화와 나눔의 약속'을 시작하게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21

  •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3.08.30 14:44

    비밀댓글입니다

  • 이제 겨우 더위가 물러가고 있지만 이번 여름
    연일 30도가 넘는 불볕더위가 지속되고 있는가운데,
    '녹조 라떼'라는 신종어가 생겨났지요.
    눈에 보이기에도 심각성이 있던 그 물속엔 간질환을 일으키는 독성을 가진 남조류인
    '마이크로시스티스'가 포함되어 있고 식수원의 안전을 위협할 거라는
    기사를 몇번 접한 적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런 물질들을 걸러내는 고도정수처리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은 지역은
    많은 불안감으로 보내야 했었죠.
    더위가 한풀 꺾이기는 했지만, 앞으로는 이런 일들에 대한 문제점의
    원인과 결과를 정직하게 조사해서 자연과 인간 모두에게
    이로운 해결점을 꼭 찾아내었으면 합니다.

    우리에게 모든 걸 아무런 대가없이 한없이 품어주고 내어주는 어머니 품속과 같은 자연을
    한낱 인간의 짧은 지식으로 재단하지도 추한 탐욕을 부리지도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좁게는 우리의 식수원의 안정성 문제로 넓게는 옆나라 일본의 방사능 문제까지
    앞으로도 항상 심각하게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고 봅니다.

  • 다시 자연과 인간이 진정으로 교감하는 그런 날이 오면 좋겠네요.

  • 一日私を脇に引っ張って、彼と他の人が一緒にボランティアさせるために私に感謝した。私はそれが全く問題なかったし、我々は見つけることができる良いヘルプのすべてを持って喜んでいた彼に告げた

  • それは14階建ての建物の高さです。いくつかの波は10キロ内陸には住宅、学校や他の建物と同様に何千人もの人々を一掃まで旅した。自宅に戻ることはできません11,000人以上の避難者が残っています。

  • 아침 신문에 천주교에서 4대강 복원청원운동한다네요
    이명박과 관련자 처벌과 함께.... 인간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자연을 훼손하는 것은 자연에 대한 죄악입니다.

  • 그분께서 인간에게 자연을 맡긴 뜻은
    함부로 짓밟거나 정복하라는 의미가 아니라
    잘 가꾸고 보존하라는 의미였지요.
    인간이 자연의 일부이기를 거부한 결과가
    오늘 날의 자연재해가 아니겠어요?

  • 대한모황효순 2013.09.03 15:03 신고

    요즘은 흙 보기도
    힘들더라구요.
    심지어 시골까지두.ㅠ
    마음이 너무 아파요.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잠시 빌러쓰고 갈 지구인데....
    신경쓰야지요.

  • 2013.09.03 20:12

    비밀댓글입니다

  • I just read through the entire article of yours and it was quite good. This is a great article thanks for sharing this information. I will visit your blog regularly for some latest post.것인가요

  • 저 위에 사진보고 처음에는 포토샵으로 색깔입힌 줄 알았어요.
    녹차라테 녹차라테 해서 심각하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저리 심할 줄은...
    제가 이 상황이 좀 어이없어서 웃고 말았네요.
    천문학적 돈을 처들여 강을 저리 썩게 해놨는데 누구 하나 처벌 받는 인간들이 없는 건가요??? ㅠㅠ

  • 2013.09.06 05:58

    비밀댓글입니다

  • 2013.09.06 15:44

    비밀댓글입니다

  • 2013.09.06 15:44

    비밀댓글입니다

  • 급하게 자연과의 공존이라는 반어법이 녹조의 사진과 함께 마음을 어둡게 합니다.
    일꾼을 잘못 뽑았던 죄인가 봅니다.

  • I’m happy I located this blog! From time to time, students want to cognitive the keys of productive literary essays composing. Your first-class knowledge about this good post can become a proper basis for such people. nice one수정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