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 '김유정' 태그의 글 목록

'김유정'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3.11.11 구뜰한 맛, 이곳이 진짜 맛집 (13)

맛을 표현하는 우리말 

 

▲ 변변하지 않은 국이나 찌개의 맛이 구수할 때 '구뜰하다'라고 한다. 사진>서울신문

 

그리고 뭣에 떠다 밀렸는지 나의 어깨를 짚은 채 그대로 픽 쓰러진다. 그 바람에 나의 몸뚱이도 겹쳐서 쓰러지며 한창 피어 퍼드러진 노란 동백꽃 속으로 폭 파묻혀버렸다. 알싸한 그리고 향긋한 그 냄새에 나는 땅이 꺼지는 듯이 온 정신이 고만 아찔하였다.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 중에서-

 

불온한 상상은 하지 마시라! 결정적인 장면에서 스크린을 온통 달빛 가득한 밤 하늘로 채우는 19금 영화가 아니니까.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의 마지막 장면은 열일곱 살 시골 소년과 소녀의 소박하기 그지없는 애정행각(?)으로 그간의 갈등이 해소된다. 그 장소는 다름아닌 노란 꽃이 흐드러지게 핀 동백나무(생강나무의 강원도 방언) 아래다. 두 근 반 세 근 반이었을 소년의 마음이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에 그만 정신마저 아찔해졌다니 절로 웃음이 나온다. 도대체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가 어떻길래 순박한 시골 소년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었을까? <동백꽃>을 읽어본 독자라면 알싸한 냄새의 정체에 대해 호기심을 품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알싸하다맵거나 독해서 콧속이나 혀끝이 아리고 쏘는 느낌을 말한다. 미각이나 후각을 표현할 때 두루 쓰는 우리말이다. 동백꽃의 알싸한 냄새에 소녀의 향긋한 냄새까지 더해졌으니 이 순박한 시골 소년이 제대로 정신을 차릴 수나 있었겠는가! 부족하지도 그렇다고 과하지도 않은 김유정식 해학이 묻어나는 장면이다.

 

'알싸하다'라는 뜻을 알고서야 비로소 첫사랑이 소년의 심장을 얼마나 콩닥콩닥 뛰게 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알싸하다'처럼 맛을 표현하는 우리말은 수도 없이 많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복잡해지는 세상에 대한 반작용인지 맛을 표현하는 말들은 점점 단순화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맛에 관한 이야기를 시작하다 보니 문득 지금 살고 있는 대전에 처음 내려왔을 때의 일이 생각난다. 월드컵 열기가 한창 무르익어가던 2002년 5월, 생면부지 대전에 내려왔을 때 함께 사업을 구상했던 대전 친구들이 가장 먼저 데려간 곳은 대전에서 유명하다는 맛집이었다. 거의 한 달을 맛집 탐방하면서 대전 지리를 익혔으니 구석구석 가보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였다. 그럼에도 딱히 '이 집이다' 싶은 곳이 없었다. 디테일한 맛까지 구분할 정도로 미각이 발달하지도 않았거니와 뭐든 맛있게 잘 먹는 내 식성 때문이었을 것이다. 지나친 기대감도 한 몫 했을 것이다.

 

그렇게 몇 달이 지나고 드디어 나만의 맛집을 찾았다. 혼자 식사 준비하기도 귀찮고 배달음식도 썩 내키지 않은 터에 집 근처를 어슬렁거리다 허름한 식당 하나가 눈에 들어왔다. 식당이 밀집된 곳도 아니고 주택가 한 가운데 있어 식당 안은 썰렁하기 그지 없었다. 메뉴는 3,000원짜리 콩나물밥. 반찬도 김치에 계란 후라이, 콩자반이 전부. 그러나 그 맛은 지금껏 먹어봤던 어떤 음식보다도 맛있었다.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소박한 차림이지만 정갈하고 맛이 구수하여 먹을 만 할 때 어떤 말을 쓰면 좋을까? 구뜰하다. '구뜰하다'는 '변변하지 않은 음식이 맛은 구수하여 먹을 만 하다'라는 뜻이다. 방송이나 인터넷에 하루가 멀다 하고 쏟아지는 맛집으로 인해 우리네 입맛도 이미 기성화된 요즘 진짜 맛집이란 바로 이런 구뜰한 맛이 있는 식당이 아닐까.

 

맛을 표현하는 우리말에는 '구뜰하다' 말고도 정겨운 표현들이 꽤 많다. 생선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신선한 맛이 최고겠지만 그렇지 못할 때 '모름하다'라는 표현을 쓴다. 국물이 있는 음식에는 '바따라지다'와 '바특하다'라는 말이 있는데 찌개처럼 국물이 조금 적어 묽지 아니할 때 '바특하다'라는 표현을 쓴다. 또 음식의 국물이 바특하고 맛이 있을 때 '바따라지다'라고 표현하면 된다. 매운 음식을 먹을 때는 '매음하다'와 '얼근덜근하다'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되는데 '매음하다'는 혀가 알알할 정도로 매울 때, '얼근덜근하다'는 맛이 맵우면서 달 때 쓰는 말이다. 음식이 아무 맛도 없을 때 쓰는 '짐짐하다'라는 말도 있다. 

 

이밖에도 혀로 느낄 수 있는 오감을 표현하는 우리말 중에는 재미있고 정겨운 표현들이 많은데 그 중 몇 개만 추려보면 다음과 같다.

 

달콤새콤하다, 달짝지근하다, 달달하다 등은 단맛을 표현하는 흔히 쓰는 말일 것이다. 단맛을 표현하는 우리말 중에 '달보드레하다'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약간 달콤할 때 쓰는 표현으로 뜻은 비슷하지만 '달달하다'보다 훨씬 정겹게 느껴지진다. 매운 맛을 표현할 때는 <동백꽃>에 나오는 '알싸하다' 말고도 '칼칼하다(맵게 자극하는 맛이 있다)', '얼큰하다(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맵다)' 등이 있다. 분석이나 비평이 매섭고 날카로울 때 쓰는 '신랄하다'도 매운 맛을 표현할 때 쓰는 한자어인데 맛이 몹시 아리고 매울 때 이렇게 표현한다. 맛이 몹시 맵거나 독해 혀 끝이 아릴 때는 '알알하다'라고 표현하면 된다.

 

짭짤하다, 짭조름하다 등으로 대표되는 짠 맛을 표현하는 말 등은 짠 맛이 있으면서 감칠 맛이 느껴질 때 사용하지만 감칠 맛이 없이 조금 짤 때는 '찝찔하다', '건건하다' 등의 표현을 쓰면 된다. 또 짜기만 하고 아무 맛이 없을 때는 '짐짐하다'라는 말을 쓴다. 신 맛을 나타내는 말 중에 재미있는 표현으로는 '새척지근하다', '시척지근하다', '시지근하다' 등이 있는데 모두 음식이 조금 상해서 냄새가 조금 시큼할 때 쓰는 말이다. 쓴 맛에는 '쌉쌀하다', 씁쓰레하다', 씁쓸하다' 등이 있는데 단 맛이 있으면서 쓴 맛이 날 때는 '달곰쌉쌀하다', '달곰씁쓸하다' 등으로 표현하면 좋을 것이다.

 

그리고는 이쪽의 한심한 시선을 받자마자 두 손바닥으로 얼굴을 가리며 "이쪽 쳐다보지 말아요."라고 핀잔까지 먹였다. 그 앙그러진 자태가 살천스런 내숭 같지는 않았으나, 지아비 보기가 점직해서라기보다 아직도 불그죽죽한 제 얼굴에 대한 수치감만은 역연했다. -김원우의 소설 <무병신음기> 중에서-

 

'앙그러지다'는 모여 있는 모양이 잘 어울려 보기 좋다는 뜻으로 음식이 보기에 먹음직한 데가 있을 때 쓰는 말이기도 하다. 맛을 표현하는 말은 아니지만 음식과 관련된 재미있는 우리말 중에 '앙구다'라는 말이 있다. '앙구다'는 밥통이나 전자 레인지가 없던 시절 밥이나 음식 따위가 식지 않게 불 위에 올려놓거나 따뜻한 데(온돌방의 아랫목 등)에 묻어두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