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 '일상/여행' 카테고리의 글 목록

'일상/여행'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1.01.06 빼꼼이 보이는 아침햇살이 아름다운 산책로 (21)
여행의 백미는 어쩔 수 없이 남는 아쉬움이 아닐까? 자주 하는 여행도 아닌데 꼭 뭔가 빠뜨리고 마는 준비 소홀의 아쉬움, 부불었던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한 여행지에 대한 아쉬움, 일상으로 돌아오기 싫은 마지막날의 아쉬움...여행은 늘 채움을 기다린다.

급하게 서두르다 카메라를 빠뜨린 게 그랬고, 불만서린 숙박시설이 그랬고, 돌아오는 날 뒷풀이가 그랬다. 장령산자연휴양림에서 1박2일의 꿈같은 시간이 못내 아쉬워 1월1일에 개장한 보문산 아쿠아 월드를 찾았는데 사람홍수 속에 입구에도 못 미쳐 되돌아와야했다. 그 어느 때보다 기대 가득했던 여행 뒷풀이였는데...

문명의 이기가 삶의 여유만 앗아가는 줄 알았는데 그래도 요놈의 휴대폰 때문에 여행을 언제고 들춰볼 수 있는 추억으로 간직할 수 있게 되었으니 때로는 문명의 이기 덕을 톡톡히 보고 있는 게 인간이지싶다. 


눈밭 속에서 붉디붉은 자태를 뽐내는 게 질투가 나서 이름도 모르고 그냥 찍었다. 요 녀석 이름이 궁금하다.

휴양관 앞에 실개천이 흐르는 게 옥천이 정지용의 고향은 맞나보다. '넓은 들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즐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숙소 창문에 새겨진 정지용의 시 '바람'. 멀리 내다보이는 실개천과 어울려 낯선 여행객을 시인으로 만들기에 충분하다. 

키가 커서일까? 동쪽과 가까워서일까? 멀리 높은 산이 햇살을 기다리는 새끼 봉우리를 안쓰러이 내려다보고 있다.

산책로 틈새로 보이는 햇살 머금은 산이 신비롭게 보이는 건 여행객만이 느끼는 감상은 아닐런지...

누구든 아무도 걸어보지 않은 길을 밟고 싶어한다. 쌓인 눈만 아니었어도 내가 이 길을 처음 걸었다고 했을텐데....

오르막이 있으니 시원스레 뻗은 내리막은 여행객의 쉼을 반겨준다. 돌계단이었으면 조금은 실망스러웠을텐데.... 

숲속 너머로 퍼지는 아침. 나는 지금 아침으로 들어가고 있다.

질서없이 흩어진 나무와 돌. 자연은 이렇단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옥천군 군서면 | 장용산자연휴양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