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강여호의 책이 있는 풍경 :: 2018/10/06 글 목록

'2018/10/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06 수메르의 가우디, 쿨라

스페인이 낳은 세계적인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1852~1926)에게는 늘 건축의 천재라는 수식어가 붙는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가우디가 설계한 건축물을 보기 위해 스페인을 찾는다고 한다. 반면 천재 건축가 뒤에는 맘껏 천재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을 해 준 후원자가 있었다고 한다. 그는 바로 벽돌 제조업으로 큰 돈을 벌어 바르셀로나의 갑부가 된 구엘이라는 사업가였다고 한다. 이런 게 바로 운명이 아닐까.

 

건축에 대한 관심은 인류가 생겨난 이후 빠질 수 없는 관심사 중 하나일 것이다. 비바람과 동물의 습격을 피하기 위한 원초적인 이유에서부터 예술의 한 분야까지 건축은 시대를 거치면서 진보를 거듭했다. 그렇다면 고대인들은 건축에 대한 생각이 어떠했을까. 인류 최초의 문명이 발생한 메소포타미아에는 건축과 관련된 신이 존재했다고 한다


▲쿨라는 수메르의 건축, 벽돌의 신이었다. 출처>구글 검색

 

설형 문자로 전해지고 있는 쿨라(Kulla)는 수메르의 건축, 벽돌의 신이다. 이 매력적인 건축의 신은 건물의 기초를 닦을 때 나타났다가 건물이 완성되면 사라진다. 건축의 신 쿨라는 수메르 물의 신 에아(Ea)가 원시 바다에서 집어낸 진흙으로 만들어졌으며 바빌로니아 시대에는 하늘의 신 아누(Anu)가 하늘을 창조했을 때 신전을 복원하기 위한 일환으로 낭송되었다. 즉 건축의 신 쿨라는 수메르 시대부터 바빌로니아 시대에 걸쳐 숭배되던 신이었다.

 

벽돌의 형태를 관리하고 건축 과정을 감독했던 쿨라는 수메르 1왕조 시대 토판에 처음 등장하는데 창조신이자 담수의 신이었던 엔키(Enki)가 쿨라에게 곡괭이와 벽돌을 책임지게 했다는 내용이다. 이후 쿨라는 건축의 기초를 다질 때마다 등장했고 건물이 완성되면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쿨라의 출현은 좀 더 완벽한 건물을 만들고 공사를 소홀히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바램에서 출발했을 것이다

Posted by 여강여호 트랙백 0 : 댓글 0

티스토리 툴바